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공원서 우결핵 확산…1년여간 동물 50마리 안락사

송고시간2022-09-30 21:27

beta

서울대공원에서 인수공통전염병인 우결핵이 1년 넘게 퍼지면서 동물 안락사가 대규모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작년 5월 동물원 남미관에서 우결핵이 처음 확인된 이후 현재까지 멸종위기종인 아메리카테이퍼를 포함해 동물 52마리가 안락사됐다.

서울대공원 측은 직원 감염을 예방하고 다른 동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양성 판정이 나왔거나 밀접 접촉으로 감염 가능성이 큰 동물들을 안락사시켰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대공원 동물원
서울대공원 동물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대공원에서 인수공통전염병인 우결핵이 1년 넘게 퍼지면서 동물 안락사가 대규모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작년 5월 동물원 남미관에서 우결핵이 처음 확인된 이후 현재까지 멸종위기종인 아메리카테이퍼를 포함해 동물 50마리가 안락사됐다. 대공원 측은 이달 22일 하루에만 남미관에서 27마리를 안락사시켰다.

우결핵 확산으로 남미관은 1년 넘게 관람이 중단된 상태다.

법정 제2종 가축전염병인 우결핵은 주로 소에게서 나타나는 결핵병으로 사람에게도 전염될 수 있다.

서울대공원 측은 직원 감염을 예방하고 다른 동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양성 판정이 나왔거나 밀접 접촉으로 감염 가능성이 큰 동물들을 안락사시켰다고 설명했다.

대공원 관계자는 "감염된 동물들이 사육됐던 장소는 소독 후 균이 사멸할 때까지 비워두고 있다"며 "환경부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발생 경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