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악산 국립공원에 어머니 묘지 만든 아들의 '엇나간 효심'

송고시간2022-10-02 09:15

beta

설악산에 심어진 나무를 멋대로 베고 굴착기로 땅을 파는 등 국립공원에 돌아가신 어머니의 묫자리를 쓴 60대 아들이 하마터면 철창신세를 질뻔했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자연공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일부터 같은 달 말까지 강원 인제군 설악산국립공원에 심어진 나무를 허가 없이 벌목하고, 굴착기를 이용해 약 270㎡의 땅을 파 묘지와 돌계단을 설치하는 등 공원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 "반성의 빛 없고, 원상복구 노력 참작" 징역형 집유 선고

피고인 (PG)
피고인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강태현 기자 = 설악산에 심어진 나무를 멋대로 베고 굴착기로 땅을 파는 등 국립공원에 돌아가신 어머니의 묫자리를 쓴 60대 아들이 하마터면 철창신세를 질뻔했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자연공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일부터 같은 달 말까지 강원 인제군 설악산국립공원에 심어진 나무를 허가 없이 벌목하고, 굴착기를 이용해 약 270㎡의 땅을 파 묘지와 돌계단을 설치하는 등 공원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중 12㎡ 면적의 땅에 무단으로 정화조를 설치한 혐의도 공소장에 포함됐다.

A씨는 법정에서 "후회는 없고, 모친을 그곳에 모신 것에 만족하고 있다"고 진술하는 등 뉘우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박 부장판사는 "죄질이 좋지 않고, 2019년 공원녹지법 위반죄 등으로 처벌받은 전력도 있으며, 이 법정에서 별다른 반성의 빛을 보이지 않은 바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무단 형질 변경, 벌목, 정화조 설치 부분에 대한 원상회복이 이뤄진 것으로 보이고, 식물 분포지 훼손 부분에 대해서도 원상회복이 이뤄졌거나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tae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