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월드컵 출전 32개국 중 파워랭킹 21위…영국 매체 평가

송고시간2022-09-30 16:37

beta

11월 카타르에서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은 32개 출전국 가운데 21위 정도에 해당하는 전력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0일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마지막 A매치 기간이 끝났다"며 올해 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의 전력을 평가해 순위를 매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1위로 평가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달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 평가전 앞둔 벤투호
2달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 평가전 앞둔 벤투호

(파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축구대표팀 벤투 감독과 선수들이 20일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벤투호는 23일 코스타리카와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7일엔 카메룬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평가전에 나선다. 2022.9.2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1월 카타르에서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은 32개 출전국 가운데 21위 정도에 해당하는 전력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0일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마지막 A매치 기간이 끝났다"며 올해 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의 전력을 평가해 순위를 매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1위로 평가됐다.

이 매체는 한국에 대해 "이번 평가전에서 코스타리카와 카메룬을 상대로 압도하며 1승 1무를 기록했지만, 월드컵에서 2002년 4위 이후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고 기술했다.

다만 "손흥민이 월드컵을 앞두고 감각이 올라온다면 카타르에서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국과 같은 H조에 편성된 나라 중에서는 포르투갈이 8위로 가장 높은 순위로 평가됐고, 우루과이는 15위에 올랐다. 가나가 27위로 H조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데일리 메일은 1위는 브라질, 2위 벨기에로 예상했으며 3∼5위는 아르헨티나, 스페인, 네덜란드 순이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들은 이란이 18위로 가장 높았고, 일본 20위, 호주 24위, 사우디아라비아 29위, 32위 카타르 등을 기록했다.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XiVd4TMtw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