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녀 프로농구, 유소년 클럽 출신 선수들 드래프트서 선발

송고시간2022-09-30 13:15

beta

올해 남녀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연맹이 주관한 유소년 클럽 출신들이 대거 선발됐다.

남자 프로농구의 경우 KBL 유소년 클럽 출신 7명이 프로 관문을 통과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창원 LG에 지명된 양준석을 비롯해 3순위 박인웅(DB), 4순위 송동훈(KCC), 6순위 신동혁(삼성), 11순위 백지웅(SK), 14순위 박민채(삼성), 21순위 김형준(DB) 등 7명이 KBL 유소년 클럽 출신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준석, 1순위로 LG행
양준석, 1순위로 LG행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LG가 1순위로 선택한 양준석(연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9.2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남녀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연맹이 주관한 유소년 클럽 출신들이 대거 선발됐다.

먼저 남자 프로농구의 경우 KBL 유소년 클럽 출신 7명이 프로 관문을 통과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창원 LG에 지명된 양준석을 비롯해 3순위 박인웅(DB), 4순위 송동훈(KCC), 6순위 신동혁(삼성), 11순위 백지웅(SK), 14순위 박민채(삼성), 21순위 김형준(DB) 등 7명이 KBL 유소년 클럽 출신이다.

KBL은 구단별 유소년 클럽을 운영하며 2007년 개최한 1회 대회를 시작으로 15년째 유소년 클럽 대회를 개최하는 등 유소년 농구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또 DB에 3라운드 3순위로 뽑힌 김형준은 KBL 장신자 프로그램 출신이기도 하다.

KBL은 연령별 신장 기준을 통과해 선발된 선수에게 훈련 지원금을 비롯해 훈련 용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 KBL 장신 농구 선수 발굴사업 재개 이후 현재까지 47명의 장신 선수를 발굴했으며 신청 접수는 KBL 유소년 홈페이지 등에 나와 있다.

소감 밝히는 신한은행 심수현
소감 밝히는 신한은행 심수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6일 오후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WKBL(한국여자농구연맹)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4순위로 신한은행에 지명된 숭의여고 심수현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9.16 tomatoyoon@yna.co.kr

여자프로농구에서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사업이 배출한 선수가 올해 처음으로 프로에 입단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4순위로 인천 신한은행에 지명된 심수현은 도봉W라는 스포츠클럽에서 농구를 시작해 프로 선수의 꿈을 이뤘다.

2008년 WKBL이 시작한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사업이 배출한 1호 프로 선수가 바로 심수현이다.

2016년 WKBL 올스타전에 앞서 열린 유소녀 농구 클럽 올스타전에서 팀의 20점 중 16점을 혼자 넣었고, 또 2015년 12월 한일 유소녀 클럽 대항전에서는 한국의 34점 중 32점을 책임질 정도로 독보적인 클럽 선수였다.

신체 조건이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농구 종목의 특성상 유소년 선수 발굴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올해 남녀 신인 드래프트에서 나온 셈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