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막히자 40억원보석 순식간에 날치기…브라질 여성, 佛서 봉변

송고시간2022-09-30 14:34

beta

프랑스 파리의 외곽 도로에서 브라질 여성이 300만달러(한화 약 43억원) 상당의 보석을 날치기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9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이 여성은 27일 '파리 패션 위크' 참석차 파리 외곽에 있는 샤를드골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파리 시내로 가던 길에 스쿠터를 탄 남성 2명의 공격을 받았다.

샤를드골공항을 오가는 부유층 여행객을 겨냥한 프랑스 현지 날치기 범죄는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인조 남성 강도, 파리 외곽 도로에서 택시 창문 깨고 범행

프랑스 파리
프랑스 파리

[EPA 연합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프랑스 파리의 외곽 도로에서 브라질 여성이 300만달러(한화 약 43억원) 상당의 보석을 날치기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9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이 여성은 27일 '파리 패션 위크' 참석차 파리 외곽에 있는 샤를드골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파리 시내로 가던 길에 스쿠터를 탄 남성 2명의 공격을 받았다.

이들은 차가 막히는 틈을 타 택시 창문을 깨고 여성의 루이비통 캐리어와 핸드백을 낚아채 안에 든 보석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수사기관 관계자는 현재 피해액을 합산 중이며 아직은 기초 조사 단계라고 AFP에 전했다.

샤를드골공항을 오가는 부유층 여행객을 겨냥한 프랑스 현지 날치기 범죄는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2018년에는 한해에만 88건의 소매치기 범죄를 저지른 청년 14명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미국 방송인 킴 카다시안도 2016년 패션 위크 참석차 머물렀던 파리 고급 레지던스에서 침입한 강도 무리에게 900만유로(약 114억원) 상당의 보석을 빼앗겼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