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순방 '외교참사' 폄하, 동의 못해…야당 질책은 경청"(종합)

송고시간2022-09-30 10:15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30일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전날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 며칠 사이 밤잠을 설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우리 국익, 국격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야당의 질책은 그런 국익외교를 더욱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치가 어쩌다 이지경 왔는지 착잡…정쟁 아닌 국익 생각할 때"

"해임안 통과 이후 尹대통령과 통화,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어"

입장 밝히는 박진 외교부 장관
입장 밝히는 박진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외교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9.3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30일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전날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 며칠 사이 밤잠을 설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우리 국익, 국격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야당의 질책은 그런 국익외교를 더욱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고 국익을 생각할 때"라며 "그런 의미에서 외교부 수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고 전날 내놓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소회가 있고 마음이 괴롭고 속이 상한다. 그렇지만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고 이것을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아서 대한민국의 국익외교를 위해서 제가 가진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실상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힌 것이다.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 밝히는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 밝히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서울 외교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9.30 kimsdoo@yna.co.kr

박 장관은 전날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있었다"면서도 대화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혼란을 야기한 데 대해 사과가 필요하다고 대통령에 건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실에서 앞서 설명한 것을 거론하며 "이제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더 나은 국익외교를 펼치기 위해 스스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영국, 미국 순방이 '외교참사'라는 비판에 대해 "전세계가 윤석열 정부의 대외정책, 글로벌 비전을 평가하고 있는데 유독 우리 정치권에서만은 너무나 당리당략의 차원에서 보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윤 대통령 부부가 조문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지도자들과 유엔 총회에서 의미 있는 대화를 했다며 "성공적인 조문외교, 유엔외교, 세일즈 외교가 아니고 무엇이겠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발언에 대해서도 기존의 설명을 고수했다.

문제가 된 발언을 지근거리에서 직접 들었던 박 장관은 관련 질문에 "우리가 (글로벌펀드 행사에서) 세계 질병 퇴치를 위해 공헌하겠다는 발표를 했는데 제대로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창피한 것 아니냐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다음 달 4일 예정된 외교부 국정감사는 대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감은 성의있게 준비해서 외교부 업무에 대해 감사를 잘 받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밖에 박 장관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달 초 방한했던 시점에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당시 해외 출장을 가 있어서 그런 내용에 대해서는 이야기할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펠로시 의장이 방한 중이던 지난달 4일 새벽 '3급 기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심층보고서'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대통령실과 외교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