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장관 "HMM, 대우조선처럼 급하게 매각할 일 없다"

송고시간2022-09-30 10:00

beta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HMM[011200]을 대우조선해양처럼 지금 바로 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HMM이 관계부처 협의 없이 매각되는 일이 발생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둬야 한다"면서 "HMM 민영화의 원칙은 분명하지만 시기는 신중하게 가겠다"고 강조했다.

해운업 호황이 끝나가는 만큼 내년이 지나면 HMM 매각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매각은 현금 보유력·주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지, 해운 운임만 고려할 것은 아니다. 주가 등을 고려하면 내년이 지나도 팔 수 없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영화 원칙 분명하지만 내년 지난다고 팔 수 없는 건 아냐"

조승환 장관 '어촌에 총 3조 원 투자, 규모 유형별 맞춤 지원'
조승환 장관 '어촌에 총 3조 원 투자, 규모 유형별 맞춤 지원'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추진 방안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2.9.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HMM[011200]을 대우조선해양처럼 지금 바로 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 장관은 28일 기자들과 만나 "HMM 매각과 대우조선해양[042660]의 매각은 별개의 사항"이라며 "각 기업의 가치, 해당 산업이 놓인 환경 등에 따라 매각 시기와 형태는 다르게 논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HMM이 관계부처 협의 없이 매각되는 일이 발생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둬야 한다"면서 "HMM 민영화의 원칙은 분명하지만 시기는 신중하게 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HMM 정상화 정도를 어느 정도 수준으로 판단하느냐고 하자 "단순히 선복량만 가지고 판단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완전히 정상화되는 데 몇 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보금 등이 많아 현금 흐름 자체는 좋다. 분명한 것은 외국 사모펀드에는 매각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해운업 호황이 끝나가는 만큼 내년이 지나면 HMM 매각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매각은 현금 보유력·주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지, 해운 운임만 고려할 것은 아니다. 주가 등을 고려하면 내년이 지나도 팔 수 없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돌파
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돌파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초대형선 20척의 누적 운송량이 300만TEU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분을 뜻한다.
HMM에 따르면 'HMM 함부르크호'가 최근 중국 옌톈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면서 누적 운송량이 301만1천54TEU를 기록, 300만TEU를 넘겼다. 사진은 HMM 함부르크호. 2022.2.22 [HM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업계에서는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계획을 발표하자 다음 민영화 대상이 HMM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HMM은 2010년대 해운시장 불황으로 경영권이 현대그룹에서 산업은행으로 넘어간 뒤 산은 관리를 받고 있다.

산은이 지분 20.69%, 한국해양진흥공사 19.96%, SM그룹 5.52%, 신용보증기금 5.02% 등을 보유하고 있다.

공공이 보유한 지분이 45.67%인데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주식으로 전환되면 비율은 74%까지 올라간다.

조 장관은 지난달 대통령 보고 브리핑 때 "HMM이 흑자가 계속 나는 상황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이 계속 가져갈 수는 없다"며 민영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조 장관은 해운 운임에 대해서는 하방 안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현재의 해운 운임은 팬데믹 이후 비정상적으로 급증했던 운임이 정상화되고 있는 과정"이라며 "세계 경기침체에 따른 물동량 감소, 글로벌 선복량 증가로 운임이 하방 안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운임은 여전히 평균 손익분기점을 상회하는 수준"이라며 "지난 2년간 현금성 자산이 축적된 만큼 우리 선사들이 경영난을 겪을 가능성은 작다"고 덧붙였다.

cha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