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틱톡에 농담 잘못했다가…애플 구매담당 부사장 사임

송고시간2022-09-30 08:11

beta

애플의 구매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사임한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레빈스의 정확한 사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달 초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 올라온 영상이 발단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니얼 맥 인스타그램 캡처]

[대니얼 맥 인스타그램 캡처]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애플의 구매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사임한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레빈스의 정확한 사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달 초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 올라온 영상이 발단이 됐다.

9월 5일 공개된 이 영상에서 블레빈스는 틱톡과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인 대니얼 맥이 비싼 자동차 소유자들에게 직업을 묻는 시리즈 일부로 등장했다.

블레빈스는 수억 원 대에 달하는 스포츠카인 메르세데스-벤츠 SLR 맥라렌을 주차하던 중 맥으로부터 "직업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나는 비싼 차도 있고 골프도 치고 가슴 큰 여자들을 만진다"며 "그래도 주말과 휴일에는 쉰다"고 농담을 했다.

이 영상은 지난달 미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린 자동차 쇼에서 촬영된 것으로 블레빈스가 한 말은 1981년 영화 '아더'의 한 구절을 인용한 것이었다.

이 영상은 인스타그램에서 4만 건 이상의 '좋아요'를 받고 틱톡에서 13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그러나 애플은 영상이 알려진 뒤 조사에 착수했다.

블룸버그는 팀쿡 최고경영자(CEO) 등 경영진들이 공개적으로 노동력의 다양성과 여성의 권한을 옹호해왔다는 점에서 틱톡 영상의 블레빈스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 분노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블레빈스는 통신에 "저의 잘못된 유머 시도로 기분이 상하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2000년 애플에 입사한 그는 약 100명으로 구성된 부사장 그룹에 속하지만, 팀쿡 등 최고 책임자에게 보고하는 약 30명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애플의 비용 절감에 기여를 해온 인물로 전해진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