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부통령, 北미사일 도발후 "어떤 비상사태에도 대처" 재차 강조

송고시간2022-09-30 05:01

이한 후 귀국 길에 DMZ 방문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글 올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트위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트위터

[해리스 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귀국 중인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재차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한미동맹은 공동의 희생으로 구축됐다"며 "정전협정 체결 약 70년이 흘렀고 분쟁 위협은 여전하지만, 비무장지대(DMZ)에서 말했듯이 한미동맹은 어떠한 비상사태에도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글과 함께 자신의 DMZ 방문 사진 4장을 함께 올렸다.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시간 29일 DMZ에서 한 발언과 별 차이가 없지만,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그가 한국을 떠나자마자 북한이 마치 그의 뒷통수를 겨냥하듯이 또다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데 대한 경고성 언급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앞서 해리스 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의 국장에 참석한 뒤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고 공동경비구역(JSA) 등 DMZ를 직접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미의 공동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면서 한미는 어떤 만일의 사태에도 준비도 있다고 말했다. 확장억제 공약을 언급하기도 했다.

honeyb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7_d8ZhD7d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