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르쉐 상장 시총 105조…유럽서 가장 비싼 차제조사

송고시간2022-09-30 02:18

beta

독일 폭스바겐(폴크스바겐) 그룹 계열사인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포르쉐 AG)가 29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입성했다.

포르쉐는 거래 첫날 독일 물가 급등에 따른 약세장 속에서도 공모가 82.5유로(11만5천300원) 보다 0.34% 상승한 82.82유로(11만5천700원)로 마감해 시가총액이 750억 유로(105조원)에 육박했다.

폭스바겐그룹을 제외하면 포르쉐는 전세계 자동차제조사중 시총 4위에 오르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폭스바겐(폴크스바겐) 그룹 계열사인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포르쉐 AG)가 29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입성했다.

포르쉐 신형 '911'
포르쉐 신형 '911'

[포르쉐 제공]

포르쉐는 거래 첫날 독일 물가 급등에 따른 약세장 속에서도 공모가 82.5유로(11만5천300원) 보다 0.34% 상승한 82.82유로(11만5천700원)로 마감해 시가총액이 750억 유로(105조원)에 육박했다.

포르쉐의 시총은 이로써 메르세데스벤츠(600억유로·84조원), BMW(500억유로·70조원), 스텔란티스(400억유로·56조원), 페라리(350억유로·49조원)를 넘어선다. 폭스바겐그룹(850억 유로·119조원)의 시총은 이를 상회하지만, 포르쉐도 그 일부다.

폭스바겐그룹을 제외하면 포르쉐는 전세계 자동차제조사중 시총 4위에 오르게 된다. 테슬라와 토요타, BYD에 이어서다.

이날 개장 직후 84유로(11만7천400원)로 오른 포르쉐 주가는 오전중 86유로(12만200원)까지 상승했으나, 독일의 9월 소비자물가가 70년만에 최대폭인 10% 치솟았다는 소식에 반락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물가 쇼크에 전 거래일보다 1.71% 하락한 12,000선을 하회하는 11,976에 마감했다.

폭스바겐은 이번 IPO(기업공개)로 발행하는 우선주 신주와 기존 보통주를 합해 전체 주식 수를 9억1천100만주로 늘린다. 이 같은 주식 수는 포르쉐의 대표적인 스포츠카 모델인 911을 상징하는 것이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