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14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폐막…대상에 '비극이 잠든 땅'

송고시간2022-09-29 20:46

beta

29일 폐막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비극이 잠든 땅'이 국제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쿰야나 노바코바·기예르모 카레라스-칸디 감독이 연출한 '비극이 잠든 땅'은 1995년 보스니아 내전 당시 벌어졌던 스레브레니차 학살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3년 만에 전면 대면 행사로 진행된 올해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총 53개국에서 출품된 영화 137편을 상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큐멘터리 영화 '비극이 잠든 땅'
다큐멘터리 영화 '비극이 잠든 땅'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29일 폐막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비극이 잠든 땅'이 국제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쿰야나 노바코바·기예르모 카레라스-칸디 감독이 연출한 '비극이 잠든 땅'은 1995년 보스니아 내전 당시 벌어졌던 스레브레니차 학살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당시 세르비아군은 피난민 주거지였던 스레브레니차를 침공해 이슬람교도 약 8천500명을 잔혹하게 살해했다.

스레브레니차의 풍경과 소리, 생존자들의 인터뷰를 담은 영화는 "형식적 독창성과 세련된 아카이브 푸티지 활용, 역사와 기억에 대한 시적인 감각, 그리고 말과 이미지의 힘을 합쳐내는 힘이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아시아경쟁 부문 대상에는 스노우 흐닌 아이흘라잉 감독의 '미얀마의 산파들', 한국경쟁 대상에는 설경숙 감독의 '씨앗의 시간', 단편경쟁 부문 대상은 소요헨 감독의 '여공들의 기숙사'가 선정됐다.

3년 만에 전면 대면 행사로 진행된 올해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총 53개국에서 출품된 영화 137편을 상영했다.

온라인 상영은 영화제 자체 개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보다'(VoDA)를 통해 내달 2일까지 이어진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