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폭거, 망국적 자해행위…김의장 사퇴권고 낼것"

송고시간2022-09-29 19:53

beta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이 국회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단독 으로 처리한 데 대해 "폭거" "망국적 자해행위"라고 규정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전 중으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낼 작정"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진 해임건의안 野 단독처리에 격앙…"헌정사에 오점"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이 국회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단독 으로 처리한 데 대해 "폭거" "망국적 자해행위"라고 규정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날 해임결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한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면서 사퇴 권고안 발의를 예고했다.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하고 있다. 2022.9.2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전 중으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낼 작정"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말로는 국익을 말하면서 실질적으로는 대한민국의 국익이 어떻게 되든 간에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것 같다"며 "뭔가 흠을 잡아 확대·확장하는 게 대선 불복의 뜻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해임건의 거부를 할 의사가 있는지를 묻는 말에 "그건 거부권이 아니다, 이미 대통령은 (해임건의안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박 장관은) 잘 하고 있는 외교장관이라 말했다"고 했다.

또 "더구나 오늘 미국 부통령이 와서 일정을 진행하는 중에 이런 폭거를 한 것"이라며 "국민들이 민주당에 169석을 허용한 것이 얼마나 나라에 도움 되지 않고 위험한지 차차 알아갈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토론과 협의를 통해 운영돼야 하는 국회가 '정부 발목꺾기'에만 집착하는 민주당의 폭거로 또다시 무너졌다"고 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교섭 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거대 야당에 의해 단독 상정, 통과된 장관 해임건의안은 국회 스스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부정한 것"이라며 "의회민주주의를 힘으로 무너뜨린 민주당과 거대 야당의 폭주에 동조한 국회의장은 헌정사에 영원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해임건의안 강행처리는 국회 권위를 추락시키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는 정부 등에 칼을 꽂은 망국적 자해행위"라고 규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의석수를 무기로 티끌만 한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실력행사를 했다"고 비판했다.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