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SG 김광현, 키움전서 역대 6번째로 1천600탈삼진 달성

송고시간2022-09-29 19:28

beta

프로야구 SSG 랜더스 부동의 에이스 김광현(34)이 역대 6번째로 통산 1천600탈삼진을 달성했다.

김광현은 2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 1사 후 키움 송성문을 낮은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워 1천600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김광현보다 삼진을 많이 기록한 투수는 현역으로는 KIA 타이거즈 양현종(1천811개)이 유일하고, 은퇴한 투수 중에는 송진우(2천48개), 이강철(1천751개), 선동열(1천698개), 정민철(1천661개)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 선발투수 김광현
SSG 선발투수 김광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9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2022.9.29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 부동의 에이스 김광현(34)이 역대 6번째로 통산 1천600탈삼진을 달성했다.

김광현은 2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 1사 후 키움 송성문을 낮은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워 1천600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김광현보다 삼진을 많이 기록한 투수는 현역으로는 KIA 타이거즈 양현종(1천811개)이 유일하고, 은퇴한 투수 중에는 송진우(2천48개), 이강철(1천751개), 선동열(1천698개), 정민철(1천661개)이 있다.

1회 뜬공 2개와 땅볼 1개를 솎아낸 김광현은 2회 2사 후 김태진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3회 김재현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송성문을 삼진으로 낚아 대망의 1천600탈삼진을 달성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이후 김준완과 임지열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이정후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해 대기록 달성에도 웃지 못했다.

김광현은 이날 경기서 승리를 챙기면 역대 최소경기(325경기) 및 최연소(34세 2개월 7일) 150승을 달성한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