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2015년 직장 내 괴롭힘 사건 올해 들어 징계"

송고시간2022-09-29 20:28

beta

지난해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은 네이버가 2015년 발생한 유사 사건을 지난 1월 뒤늦게 징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이 29일 고용노동부와 네이버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네이버는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받는 임원에게 감봉 2개월 처분을 내렸다.

네이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퇴사자로 추정되는 익명의 제보자가 지난해 6월 이런 내용을 신고했다"면서 "워낙 오래전 일이라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 소명을 듣는 데 7개월여가 소요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이버 본사
네이버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지난해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은 네이버가 2015년 발생한 유사 사건을 지난 1월 징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이 29일 고용노동부와 네이버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네이버는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받는 임원에게 감봉 2개월 처분을 내렸다.

이 임원은 2015년께 복수의 피해자들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퇴사자로 추정되는 익명의 제보자가 지난해 6월 이런 내용을 신고했다"면서 "워낙 오래전 일이라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 소명을 듣는 데 7개월여가 소요됐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와 피해자들은 신고 당시 다른 부서에 일하거나 이미 퇴사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5월 40대 네이버 직원이 업무상 스트레스와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는 메모를 남기고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고용노동부는 네이버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했다.

그 뒤에도 네이버 내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7건 더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두 건이 성립되거나 일부 인정됐다.

acd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