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대명건설 탈세' 우리은행·서울국세청 압수수색

송고시간2022-09-29 18:15

beta

대명종합건설(대명건설)의 조세 포탈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거래 은행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민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우리은행 본점 사무실, 서울지방국세청 등에 수사관을 보내 대출 거래 내역 및 과거 국세청 조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국세청 세무 조사 결과 대명건설은 비용을 과다 계상하는 수법으로 거액을 탈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출 내역 및 조사 자료 확보 차원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대명종합건설(대명건설)의 조세 포탈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거래 은행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민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우리은행 본점 사무실, 서울지방국세청 등에 수사관을 보내 대출 거래 내역 및 과거 국세청 조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27일에도 대명건설 본사와 계열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세금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국세청 세무 조사 결과 대명건설은 비용을 과다 계상하는 수법으로 거액을 탈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세청은 대명건설에 2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뒤 검찰에 고발했다.

대명건설은 창업주 지승동 씨의 회사 지분을 오너 3세 등에 편법 승계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편법 증여·승계 과정에서 발생한 법인세·종합소득세 포탈 혐의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