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날 강화도 갯벌서 발견된 시신은 가양역 실종 20대 남성

송고시간2022-09-29 14:40

beta

서울 강서경찰서는 추석 당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 확인 결과 서울 가양역 실종자 이모(25)씨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달 10일 오후 1시 46분께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의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한 낚시객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당일 오전 1시 30분께 강서구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뒤 같은 날 오전 2시 15분께 가양역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것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강서경찰서
서울강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강서경찰서는 추석 당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 확인 결과 서울 가양역 실종자 이모(25)씨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이달 10일 오후 1시 46분께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의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한 낚시객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하반신만 남아 있었고 상당 부분 부패한 상태였다.

이후 인천해양경찰서는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으며, 분석 결과 지난달 7일 새벽 가양역 인근에서 행방불명된 이씨로 판명됐다.

이씨는 당일 오전 1시 30분께 강서구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뒤 같은 날 오전 2시 15분께 가양역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것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씨의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통신·금융 등의 단서를 활용해 관련 행적을 수사했으나 아직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