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에런 저지, 마침내 61호포…61년 만에 AL 최다 홈런 타이(종합)

송고시간2022-09-29 12:56

beta

'청정 거포'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마침내 61호 홈런포를 터뜨리고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AL)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3-3으로 맞선 7회 무사 1루에서 토론토 왼손 구원 투수 팀 메이자의 싱커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투런포로 2022시즌 61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저지는 이로써 팀 선배인 로저 매리스가 1961년 세운 양키스 기록은 물론 AL 시즌 최다 홈런 기록과 61년 만에 타이를 이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은 7경기서 홈런 1개 보태면 AL 신기록…현 추세로 63개 가능

61년 만에 터진 아메리칸리그 시즌 61호 홈런의 순간
61년 만에 터진 아메리칸리그 시즌 61호 홈런의 순간

[캐내디안 프레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청정 거포'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마침내 61호 홈런포를 터뜨리고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AL)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3-3으로 맞선 7회 무사 1루에서 토론토 왼손 구원 투수 팀 메이자의 싱커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투런포로 2022시즌 61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시즌 61번째 홈런을 바라보는 저지
시즌 61번째 홈런을 바라보는 저지

[UPI=연합뉴스]

저지는 이로써 팀 선배인 로저 매리스가 1961년 세운 양키스 기록은 물론 AL 시즌 최다 홈런 기록과 61년 만에 타이를 이뤘다.

지난 21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일전에서 60호 홈런을 친 뒤 31타석 연속 홈런을 생산하지 못한 저지는 8일 만에 61번째 아치를 그리고 베이브 루스(60개)를 넘어 매리스와 같은 전설의 반열에 올라섰다.

저지의 61호 홈런을 축하하는 매리스의 아들 매리스 주니어(오른쪽)
저지의 61호 홈런을 축하하는 매리스의 아들 매리스 주니어(오른쪽)

[UPI=연합뉴스]

저지의 어머니와 매리스의 아들은 로저스센터에서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전하다가 저지의 홈런이 터지자 함께 일어나 기쁨의 손뼉을 친 뒤 가볍게 포옹하며 서로 축하했다.

61호 홈런 친 뒤 엄마와 포옹하는 저지
61호 홈런 친 뒤 엄마와 포옹하는 저지

[UPI=연합뉴스]

ESPN은 매리스가 1961년 정규리그 마지막 날인 10월 2일에 61번째 홈런을 쳤다며 저지는 155경기째에 타이기록을 내 남은 7경기에서 신기록을 수립할 가능성이 있다고 소개했다.

양키스 동료들도 새로운 AL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앞둔 저지가 홈에 들어오자 더그아웃 바깥에 도열해 차례로 껴안고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저지를 격려했다.

저지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더그아웃 앞에서 자신을 환영한 동료들의 반응을 보고 "무척 멋진 경험이었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동료들이 보낸 사랑을 보고 그들을 위해 내가 해야 할 것을 했으며 팀도 승리해 지금 기분을 형언하기 힘들다"고 감격했다.

아메리칸리그 시즌 최다 홈런 주인공 매리스와 저지
아메리칸리그 시즌 최다 홈런 주인공 매리스와 저지

[MLB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LB닷컴은 현재 대포 생산 페이스를 고려해 저지가 올해 홈런을 63개 칠 것으로 추산했다.

전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양키스는 저지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토론토를 8-3으로 제압했다.

이미 역사상 6번째로 시즌 60홈런 고지를 밟은 저지보다 더 많은 홈런을 단일 시즌에 친 선수는 배리 본즈(73개), 마크 맥과이어(70개·65개), 새미 소사(66개·64개·63개) 3명뿐이다.

다만, 금지 약물이 MLB를 지배한 1998∼2001년에 홈런을 몰아친 3명의 기록과 불법 약물과는 거리가 먼 '클린 홈런왕' 저지의 기록은 근본적으로 가치가 다르다.

그러나 어릴 적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 성장하며 본즈를 보고 빅리그 거포의 꿈을 키운 저지는 "본즈는 역사상 최고의 타자이며 본즈의 기록을 누구도 빼앗을 수 없다"고 대스타를 예우했다.

저지는 또 29일 현재 아메리칸리그 타격(타율 0.313), 홈런, 타점(130개) 1위를 달려 루 게릭(1934년), 미키 맨틀(1956년)에 이어 양키스 선수 세 번째로 타격 트리플 크라운도 노린다.

홈런과 타점은 안정권이고 타격 부문에서 루이스 아라에스(미네소타 트윈스)와 경쟁 중이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