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회 국회카페 비자금 주도자는 김원웅 아닌 언론 제보자"

송고시간2022-09-30 06:31

beta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국회 카페 수익금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이 김 전 회장의 비위 의혹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광복회 전 간부가 비자금 조성을 주도했다고 결론내렸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강요 혐의를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경찰은 대신 광복회 전 간부 A씨가 비자금 조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김원웅 전 회장 강요 혐의 '증거불충분' 무혐의

김원웅 전 광복회장
김원웅 전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국회 카페 수익금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이 김 전 회장의 비위 의혹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광복회 전 간부가 비자금 조성을 주도했다고 결론내렸다.

30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관련 '사건처리결과통지서'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강요 혐의를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김 전 회장이 광복회장으로 일할 당시 수익사업을 담당하는 A씨를 폭행·협박해 비자금을 조성하게 했다고 볼만한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경찰은 대신 "광복회 전 간부 A씨가 비자금 조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다"고 했다.

A씨는 1월 한 종합편성채널에 '김 전 회장이 1년간 국회 카페 운영 수익 4천500만원을 의상 구매나 이발소 이용 등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며 비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인물이다.

국가보훈처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자 감사를 진행했고, 보도된 의혹 일부가 사실로 확인됐다며 올 2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보훈처 감사 결과에 따르면 광복회는 국회 카페 중간거래처를 활용해 허위거래와 과다계상으로 6천100여만원의 비자금을 조성했으며, 일부 비자금은 김 전 회장의 양복과 한복 구입비, 이발비 등 사적 용도로 사용됐다.

그러나 경찰은 6천100여만원 가운데 4천227만원만 횡령액으로 인정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옷값·이발비 등의 항목이 포함된 2천만원은 범죄사실에서 제외했다.

경찰은 의혹이 불거지기 전 A씨가 김 전 회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내 돈으로 당신의 의복비 등을 내줬다'는 취지로 언급한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김 전 회장이 자신의 친인척이 연루된 골재업체 '백산미네랄'에 광복회관 사무실을 무상으로 사용하게 해줬다는 혐의(업무상 배임) 역시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됐다.

보훈처에 재산상 손해를 가하려는 의사가 있었다고 볼 수 없고 실제 재산상의 손해를 끼쳤다고 보기도 어렵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은 검찰로 넘어간 4천227만원 횡령 혐의도 다퉈보겠다는 입장이다. 김 전 회장 사건은 모두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의 변호인 전병덕 변호사(법무법인 강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회 카페 수익금으로 안중근 의사 모형 권총을 구매, 광복회 복도 포토존에 비치해 독립운동 정신을 고양하는 장식으로 활용하는 등 광복회를 위해 쓴 비용도 횡령으로 본 것 같다"며 "이번에 일부 횡령으로 인정된 부분 역시 향후 다툴 여지가 많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