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범죄 의혹' 프로파일러, 여성 3명 무고·명예훼손 혐의 고소

송고시간2022-09-29 11:16

beta

'성범죄·논문 대필 지시 의혹'을 받아온 전북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 A 경위가 의혹을 제기하고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2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A 경위는 전날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여성 3명을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소장에 "성폭행·추행 없었다"…논문 대필 지시 의혹도 일축

경찰 비위(CG)
경찰 비위(CG)

[연합뉴스TV 제공] * 위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성범죄·논문 대필 지시 의혹'을 받아온 전북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 A 경위가 의혹을 제기하고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2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A 경위는 전날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여성 3명을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 경위는 고소장에 "여성들을 성폭행, 추행한 사실이 없고 합의로 이뤄진 관계였다"며 "정신을 잃을 수 있는 약물을 사용한 적도 없다"고 적었다.

그는 강간 피해를 주장한 여성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증거로 첨부했다.

특정 여성의 휴대전화에 정체불명의 프로그램을 깔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여성의 요청으로 내연관계를 숨기고자 안티 포렌식 앱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A 경위는 논문 대필 지시 의혹과 관련 "논문 작성에 필요한 데이터는 모두 내가 수집하고 연구한 자료"라며 "이러한 의혹을 제기한 자는 논문을 쓸 능력조차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혹을 특정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술하고, 의혹의 당사자가 누구인지 알 수 있도록 발설한 부분을 명예훼손으로 문제 삼았다.

A 경위는 고소장 말미에 "(의혹의 당사자가 되어) 경찰 공무원으로서 명예가 실추됨은 물론 개인 신상이 과도하게 유출돼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앞서 이 여성들은 지난 7월 A 경위를 강간 및 준강간, 업무방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모욕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A 경위가 논문 대필을 지시하고 사무실과 차량, 모텔 등에서 억지로 껴안거나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친밀감 형성을 이유로 오빠라고 부르게 했고 특정 신체 부위를 보여달라는 요구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