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여자배구, 세계선수권서 한 세트도 못 따고 4연패(종합)

송고시간2022-09-29 22:26

beta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 세트도 못 따고 4연패를 당했다.

세계랭킹 25위 한국은 29일 오후(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3-25 15-25 14-25)으로 완패했다.

김연경(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이 지난해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태극 마크를 반납한 뒤 세대교체 중이라고는 하나 경기력이 기대를 밑돌아 4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목표에 먹구름이 잔뜩 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폴란드·태국에 연패…VNL 전패·무승점 악몽 재현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 세트도 못 따고 4연패를 당했다.

세계랭킹 25위 한국은 29일 오후(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3-25 15-25 14-25)으로 완패했다.

우리나라는 도미니카공화국(8위), 튀르키예(터키·6위), 그리고 이날 오전 홈 코트의 폴란드(12위)에 이어 태국에도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특히 20점을 넘긴 세트가 한 번도 없었을 정도로 세계와 현격한 격차를 보였다.

한국은 10월 2일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크로아티아(23위)를 꺾더라도 승점 3 획득에 그치는 터라 이미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는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뉘어 1라운드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상위 4개 팀씩 16개 나라가 2개 조로 구분해 2라운드를 벌인다. 이후 8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연경(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이 지난해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태극 마크를 반납한 뒤 세대교체 중이라고는 하나 경기력이 기대를 밑돌아 4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목표에 먹구름이 잔뜩 끼었다.

유럽팀에는 높이에서 밀리고, 아시아 경쟁국에는 스피드와 조직력에서 크게 떨어져 이중고를 겪는다.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한국은 지난 7월 16개 나라가 참가한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한 세트도 획득하지 못해 대회 사상 최초로 무승점·전패(12패) 예선 최하위라는 오명을 뒤집어썼다.

FIVB 규정에 따라 한 경기에서 2세트는 따내야 승점을 1이라도 얻지만, 한국은 VNL에서 그런 적이 없었다.

그 악몽이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재현되는 모양새다.

세계랭킹에서 보듯 한국을 4위로 밀어내고 중국(4위), 일본(7위)에 이어 아시아 대륙 3위로 올라선 태국은 몇 수 위 조직력과 리시브 실력, 스피드를 뽐내며 한국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한국은 1세트 초반 5-4로 앞서다가 내리 6점을 내준 뒤 '와르르' 무너졌다. 공격으로 얻어낸 득점이 단 6점(태국은 17점)에 불과했을 정도로 리시브 난조로 공격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2세트에서도 9-11로 잘 싸우다가 2점을 보태는 사이 범실 등으로 8점을 내주고 11-19로 걷잡을 수 없이 밀렸다.

3세트에서도 양상은 바뀌지 않아 태국이 한국보다 10점을 앞서 20점을 선취하면서 경기는 사실상 끝났다.

◇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선수권대회 B조 4차전(29일·폴란드 그단스크)

한국(4패) 13 15 14 - 0

태국(3승 1패) 25 25 25 - 3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