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덴마크 축구대표팀, 월드컵 유니폼에 카타르 인권문제 비판 담아

송고시간2022-09-29 07:32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설 덴마크 축구대표팀이 개최국 카타르의 인권 문제를 비판하는 의미를 담은 유니폼을 입는다.

덴마크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 후원사인 험멜은 28일(현지시간) 새 유니폼 디자인을 공개했다.

험멜은 "우리는 덴마크 대표팀의 새 유니폼을 통해 이중적인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다. 덴마크 축구의 가장 위대한 성과인 1992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 1992·당시 덴마크 우승)에서 영감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카타르와 그 인권 기록에 대한 항의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눈에 띄지 않는 로고…서드 유니폼은 '애도의 검정'

험멜이 발표한 덴마크 축구 대표팀 유니폼
험멜이 발표한 덴마크 축구 대표팀 유니폼

[험멜 스포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설 덴마크 축구대표팀이 개최국 카타르의 인권 문제를 비판하는 의미를 담은 유니폼을 입는다.

덴마크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 후원사인 험멜은 28일(현지시간) 새 유니폼 디자인을 공개했다.

홈 유니폼은 붉은색, 원정 유니폼은 흰색이며, 서드 유니폼은 검은색이다.

험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양쪽 가슴에는 험멜과 덴마크축구협회의 로고가 배치됐고 전면엔 희미한 세로줄 무늬도 들어가 있는데, 모든 요소가 유니폼 주 색상과 같아 사실상 단색으로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험멜은 "우리는 덴마크 대표팀의 새 유니폼을 통해 이중적인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다. 덴마크 축구의 가장 위대한 성과인 1992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 1992·당시 덴마크 우승)에서 영감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카타르와 그 인권 기록에 대한 항의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험멜은 "로고를 비롯해 모든 세부 사항을 축소한 이유"라며 "우리는 수천 명의 목숨을 잃게 한 대회에서 눈에 띄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험멜이 발표한 덴마크 축구 대표팀 유니폼
험멜이 발표한 덴마크 축구 대표팀 유니폼

[험멜 스포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서드 유니폼에 대해선 "검정은 애도의 색이다. 올해 월드컵에서 덴마크의 세 번째 셔츠에 어울리는 완벽한 색상"이라고 설명했다.

험멜은 "덴마크 대표팀을 전적으로 지지하지만,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대회에 대한 지지와 혼동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카타르의 인권 기록과 월드컵 경기장 건설 현장에서 일한 이주 노동자들의 처우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 BBC는 "덴마크의 트레이닝 키트 후원사들도 카타르에 대한 비판적 메시지를 담고자 로고를 뺄 것"이라고 전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덴마크 유니폼과 관련해 "월드컵 경기장과 기타 대회 관련 프로젝트를 건설한 3만명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진정한 약속을 사소하게 여기는 것을 거부한다"며 반발했다.

카타르는 월드컵을 앞두고 개최를 위한 인프라 건설에 투입된 외국인 노동자의 열악한 근로 환경 등으로 끊임없이 비판을 받아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카타르가 월드컵을 유치한 이후 10년간 인도·파키스탄·네팔 등지에서 온 노동자 6천5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지난해 보도하기도 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