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부터 울산 대기환경측정망 기능 더 끌어올린다

송고시간2022-09-29 06:38

beta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을 재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광역 대기오염에 대응하고자 울산 주변 지역(부산 기장, 경남 양산, 경북 경주) 대기질 점검 기능도 추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을 재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27일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업체와 계약을 맺고 이 사업을 시작했다.

재개발된 시스템은 2023년부터 적용되는 가스상 대기오염물질(SO2, NO2, O3, CO)의 유효 자릿수 증가, 기상 항목(풍향, 풍속, 온도, 습도) 측정 자료 전송 주기 변경(5분→1분) 등을 반영한다.

광역 대기오염에 대응하고자 울산 주변 지역(부산 기장, 경남 양산, 경북 경주) 대기질 점검 기능도 추가한다.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은 울산시 대기환경측정소(32곳)에서 측정되는 자료를 수집·분석하고 관리해 시민에게 제공한다.

오존과 미세먼지 자동경보발령시스템을 통해 시민과 각종 기관에 문자메시지, 팩스 등을 보낸다.

연구원은 현재 도시대기측정망 19곳, 대기중금속측정망 7곳, 산성우측정망 3곳, 대기이동측정망(차량) 1곳, 도로변대기측정망 2곳 등을 운영 중이다.

관련 정보는 연구원 누리집과 환경부 '에어코리아(Air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새 시스템은 내년 1월부터 선보인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