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재벌에게 성폭행 당해"…美 법원서 中유학생 미투사건 재판

송고시간2022-09-29 04:33

징둥닷컴 창업자 2018년 성폭행 논란…증거 부족으로 검찰은 불기소

성폭행 주장이 제기된 류창둥 징둥닷컴 창업자
성폭행 주장이 제기된 류창둥 징둥닷컴 창업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중국 제2의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닷컴 창업자인 류창둥 전 회장(48)의 성폭행 주장의 진위가 미국 법원에서 가려지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州) 미니애폴리스 법원에서 류 전 회장을 상대로 성폭행에 대한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민사재판을 위한 배심원 선정작업이 시작된다고 보도했다.

원고는 현재 워싱턴대학에 적을 둔 중국 출신의 유학생 류징야오(25)다.

류씨는 미네소타대 경영대학원에 다니던 지난 2018년 류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소장에 따르면 류씨는 미네소타대가 중국 기업인들을 초청해 개최한 특별 프로그램에 유학생 신분으로 자원봉사를 한 뒤 만찬 자리에 불려갔다.

당시 만찬을 주재한 류 전 회장은 과음 탓에 정신을 잃은 류씨를 숙소에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것이 원고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피고인 류 전 회장은 상호합의에 따라 성관계를 했다면서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실제로 류 전 회장은 사건이 일어난 직후인 2018년 미니애폴리스 경찰에 성폭행 혐의로 체포됐지만, 검찰이 기소하지 않았다. 성폭행을 의심할 수는 있지만,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중국의 소셜미디어에서는 피해를 주장하는 류씨에 대해 '돈을 목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는 등의 공격이 이어졌고, 류 전 회장에 대해 우호적인 여론이 대세를 이뤘다.

1974년생인 류 전 회장은 '가난한 시골 출신이 노력을 통해 재벌이 됐다'는 이른바 흙수저 신화로 중국에서 유명한 인물이다.

경제 전문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자산은 115억 달러(약 16조5천억 원)에 달한다.

지난 2015년에는 중국에서 '밀크티녀'로 유명세를 치른 19세 연하의 여성과 결혼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성폭행 이후 정신적인 상처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류씨는 5만 달러(약 7천200만 원) 이상의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원고 류씨의 변호사는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중국 출신의 여성운동가 량샤오원이다.

량 변호사는 류씨가 승리할 경우 중국의 '미투운동'에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