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너지 위기로 수입 급증한 佛 송전공사 "최소 1.4조원 환불"

송고시간2022-09-29 00:42

프랑스 송전탑
프랑스 송전탑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송전공사(RTE)가 급증한 전기 가격으로 올해 수익이 크게 늘었다며 고객에게 환불을 약속했다.

RTE는 이날 성명을 내고 올해 발생한 일회성 이익이 얼마인지 따져보고 2023년 초 고객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돌려줄 금액은 최소 10억유로(약 1조3천878억원)로, 15억유로(약 2조817억원)를 넘어설 수도 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로랑 마르텔 RTE 재무·구매 담당 이사는 "정확한 액수는 올해가 지나야 알 수 있지만, 현재 순 잉여금은 10억 유로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에너지 가격이 오르면서 큰돈을 번 기업에 횡재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분위기 속에 나왔다.

앞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겠다며 초과 이익을 거둔 에너지 기업에 횡재세를 거두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프랑스 전력공사(EDF)가 지분 50.1% 보유하고 있는 RTE는 전기를 국경 너머로 수출·수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수수료 등으로 많은 수익을 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