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대중교통 노조 29일 파업…버스·트램 등 운영 차질

송고시간2022-09-29 00:16

CGT, 임금인상 요구·정년연장 반대…최대 노조는 불참

프랑스 노조 CGT, 9월 29일 파업
프랑스 노조 CGT, 9월 29일 파업

[프랑스 노동총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대중교통 일부 노동조합이 29일(현지시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간다.

파리 시내를 오가는 버스와 트램, 도심과 외곽을 잇는 열차 RER B선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파리철도공사(RATP)는 28일 RER B선을 제외한 다른 열차와 지하철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안내했다.

노동총동맹(CGT)이 주도하는 이번 파업에는 프랑스 최대 노조인 민주노동연맹(CFDT)은 참여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연금 개혁에 반대하며 일어난 총파업으로 파리를 마비시켰던 2019년 겨울과 같은 혼란은 없을 전망이다.

CGT는 물가 상승으로 모두가 고통받는 와중에 정부가 인상해야 할 것은 퇴직 연령이 아니라 임금이라고 주장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재선에 도전하면서 은퇴 연령을 기존 62세에서 64세 또는 65세로 점차 올리겠다고 공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첫 번째 임기 때부터 추진했던 연금 제도를 단순화하겠다는 개혁 의지도 여전히 갖고 있다. 다만, 그 뜻을 펼치려면 의회의 지지가 필요한데 개혁안이 여당이 과반을 차지하지 못한 하원을 통과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정부는 만약 하원에서 개혁안이 발목 잡힌다면 투표 없이 법안을 채택할 수 있는 예외적인 헌법 조항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노조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올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에 정부도 신중하게 접근하는 분위기가 읽히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장관, 여당 의원들과 함께 만찬을 하면서 관련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프랑스인 절반 이상은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 계획에 부정적이었다.

오독사가 9월 20∼21일 18세 이상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5%가 연금 개혁을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67%는 정부가 다시 연금 개혁을 시도한다면 여기에 반대하는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