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IRA동향 파악 미흡' 지적에 "美의회 외교강화 강구"

송고시간2022-09-28 21:03

beta

외교부는 5곳의 대미 자문회사를 고용하고도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논의 동향을 제때 파악하지 못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법안이 단기간에 처리돼 대응이 쉽지 않았다며 앞으로 대미 의회 외교 강화 방안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외교부는 "법안이 공개되기 전까지 미국 행정부는 물론 다른 미국 의원들조차도 관련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미국 의회 내 관련 입법 동향 파악이 긴요해지고 있다"며 "미국 의회 모니터링 및 아웃리치 등 대미 의회 외교 강화 방안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IRA, 민주당 상원 소수 주도로 비밀리 추진…美업계도 대응 불가능했다 해" 거듭 강조

IRA '한국산 전기차 차별' (CG)
IRA '한국산 전기차 차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5곳의 대미 자문회사를 고용하고도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논의 동향을 제때 파악하지 못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법안이 단기간에 처리돼 대응이 쉽지 않았다며 앞으로 대미 의회 외교 강화 방안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논란에 대한 별도의 입장을 배포하고 대미 자문회사들은 한국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한 미국 의회 내 이해 제고, 친한 네트워크 확대 지원, 전문직 비자 쿼터 확보 지원 등 다양한 목적에서 주미 한국대사관이 고용한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법안이 공개되기 전까지 미국 행정부는 물론 다른 미국 의원들조차도 관련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미국 의회 내 관련 입법 동향 파악이 긴요해지고 있다"며 "미국 의회 모니터링 및 아웃리치 등 대미 의회 외교 강화 방안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지난 27일 외교부가 복수의 대미 자문회사를 고용했지만 IRA이 공개될 때까지 동향 파악도 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