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살 좀 빠지더니 도로 쪘다…10년 만에 50㎏ 불어

송고시간2022-09-28 18:06

bet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현재 체중이 집권 첫해인 10년 전보다 무려 50㎏ 가량 불어난 140㎏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은 28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체중에 대해 "많이 줄였다가 최근 과거의 몸무게인 130∼140kg대로 복귀한 게 확인됐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의 보고 내용을 보면 김정은의 체중은 2012년 처음 집권했을 때 90kg이었다가 2014년 120kg, 2016년 130kg에 이어 2019년 140kg까지 불었다가 2020년 120kg으로 줄었는데 최근 다시 불어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2년 90㎏→올해 130∼140㎏ 불어난 듯…국정원 "건강 이상징후 없어"

2일차 최고인민회의에서 연설하는 북한 김정은
2일차 최고인민회의에서 연설하는 북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회의 2일회의가 지난 8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궁극적인 목적은 정권 붕괴라며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천명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9.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현재 체중이 집권 첫해인 10년 전보다 무려 50㎏ 가량 불어난 140㎏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체중은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중요 지표의 하나로서 정권의 안녕과도 직결돼 우리 정보당국은 늘 주시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28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체중에 대해 "많이 줄였다가 최근 과거의 몸무게인 130∼140kg대로 복귀한 게 확인됐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의 보고 내용을 보면 김정은의 체중은 2012년 처음 집권했을 때 90kg이었다가 2014년 120kg, 2016년 130kg에 이어 2019년 140kg까지 불었다가 2020년 120kg으로 줄었는데 최근 다시 불어난 것이다.

북한 김정은 체중 변화
북한 김정은 체중 변화

(서울=연합뉴스) 왼쪽부터 차례로 2020년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 2021년 12월 28일 당 전원회의, 2022년 5월 12일 당 정치국 협의회, 2022년 9월 9일 정권수립 74주년 행사. 2020년 비대했다가 2021년 체중을 일부 감량했지만 올해 들어 차츰 체중이 증가한 모습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9.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정은은 작년까지만 해도 감소한 체중을 어느정도 유지했다.

지난해 6월 조선중앙TV는 한 중년 남성의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수척하신 모습을 보이실 때 우리 인민들은 가슴 아팠다"는 인터뷰를 실어 북한 주민들도 김 위원장의 체중 변화를 인지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심지어 일본 도쿄신문은 지난해 북한 정권수립 73주년 행사 때 날씬했던 김 위원장이 본인이 아니라 '가게무샤'(影武者· 대역)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할 정도였다.

도쿄신문, 김정은 대역설 제기
도쿄신문, 김정은 대역설 제기

(도쿄=연합뉴스)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본인이 아니라 대역일지 모른다는 설을 보도한 도쿄신문 19일 자 지면. 지면 내 위 사진은 체중이 140㎏대로 알려졌던 작년 11월 모습, 아래는 올해 정권수립 기념행사 때 촬영된 사진.

그러나 1년이 지난 현재 김 위원장은 이전 몸무게로 돌아가는 '요요 현상'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북한 정권수립 74주년(9·9절) 기념식 행사에서 포착된 모습을 보면 턱살이 접히고 얼굴의 윤곽이 전반적으로 두루뭉술해진 것을 볼 수 있다.

그는 지난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정황이 드러났는데, 코로나19 감염으로도 별다른 체중 감소는 없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의 최근 체중 증가는 극심한 '통치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게 북한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평가다.

김 위원장은 2019년 2월 북미 하노이정상회담이 실패로 끝난 뒤 제재 장기화를 염두에 두고 '강대강 정면승부'를 천명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와 매년 반복되는 자연재해 등으로 내치와 외치 모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어난 체중에도 건강상태는 "양호하다"는 게 국정원의 판단이다.

국정원은 "현재 말투나 걸음걸이에서 건강 자체의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고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