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부 "환율 급변동 주체는 국내…준비한 대책 내놓을 것"

송고시간2022-09-28 17:00

beta

정부가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의 주체를 역외가 아닌 국내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4천억 달러가 넘는 외환보유액, 2조1천억달러 이상의 대외자산을 보유한 만큼 어려운 상황이 오면 준비한 대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기획재정부 김성욱 국제경제관리관은 28일 기재부 기자실에서 예정에 없던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각국 역환율 전쟁중…다른 통화도 비슷하게 절하"

"보유한 외환보유액·대외자산이 역할할 것"

환율 급등, 코스피 급락
환율 급등, 코스피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룽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이날 장 중 1,440원을 돌파한 원/달러 환율은 18.4원 오른 1,439.9원 마감됐다.
한편 코스피는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떨어진 2,169.29에 장을 마쳤다. 2022.9.28 utzza@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김다혜 기자 = 정부가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의 주체를 역외가 아닌 국내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4천억 달러가 넘는 외환보유액, 2조1천억달러 이상의 대외자산을 보유한 만큼 어려운 상황이 오면 준비한 대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기획재정부 김성욱 국제경제관리관은 28일 기재부 기자실에서 예정에 없던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김 관리관은 현재 원/달러 환율 급등 상황에 대해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는 원화만 급격히 절하됐지만 지금은 다른 통화도 비슷하게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원인이 우리 내부보다 밖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내부의 문제가 아닐까 하는 트라우마 때문에 국민께서 걱정을 하니 그런 말씀을 계속 드리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관리관은 "다만 현재 환율의 급변동 상황이 역외 움직임 때문은 아니다"라면서 "지금 우리 시장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국내 주체"라고 말했다.

국내 수출입기업이나 국민 등 경제주체가 달러를 사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관리관은 이 부분에 대해 "시장에서 일부 심리의 쏠림이라는 것이 있고 전세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면서 "사재기라는 식으로 비난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부연했다.

김 관리관은 "외환 건전성과 관련해선 외환보유액이라는 최후의 보루를 두고 있고 민간 대외자산도 어느 정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어려운 상황이 오면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을 토대로 대책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8월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천364억달러다.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 2천12억달러와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같은 기간 한국의 대외자산은 2008년 말 기준 5천328억 달러에서 올해 2분기말 2조1천235억달러로 늘었다. 대외순자산은 -703억 달러에서 7천441억 달러로 늘었다.

단기외채는 1천457억달러에서 1천839억달러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 경제 규모 증가에 비하면 단기외채 증가 폭을 상당 부분 통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총외채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율은 72.4%에서 41.9%로 내려갔다.

은행 외화 유동성커버리지 비율(LCR: Liquidity Coverage Ratio)은 현행 은행권 규제 수준인 80%를 124.1%를 기록 중이다.

김 관리관은 현재 상황에 대해 "외국 주요 언론이 역환율 전쟁이라는 표현을 쓴다. 일본도 24년만에 시장 개입을 하는 등 각국의 외환당국이 매일 전쟁에 준하는 상황을 맞고 있다"면서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지금까지 위기 대응을 해온 것들을 토대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원/달러 환율이 28일 장중 1,440원을 넘어서는 급등세를 보이다 1,440원 턱밑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무려 18.4원 오른 달러당 1,439.9원에 거래를 마쳤다.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