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환율 1,440원 찍었는데 1,298원에 환전…토스증권 해프닝

송고시간2022-09-28 16:24

beta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기며 연고점을 경신한 28일 오후 한때 한 증권사 환전 서비스에서 1천200원대 환율이 적용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날 토스증권에 따르면 오후 1시 50분께부터 2시 15분께까지 이 증권사에서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거래할 때 1,298원이 적용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8.4원 오른 달러당 1,43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율
환율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기며 연고점을 경신한 28일 오후 한때 한 증권사 환전 서비스에서 1천200원대 환율이 적용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날 토스증권에 따르면 오후 1시 50분께부터 2시 15분께까지 이 증권사에서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거래할 때 1,298원이 적용됐다.

오후 2시 15분부터는 정상적으로 1,440원 안팎의 환율이 적용됐다.

이에 따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실제보다 낮은 환율로 달러를 구매한 뒤 바로 되팔아 환차익을 봤다는 투자자들이 인증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 구매자는 "30만원으로 먼저 해당 환율에 달러가 구매되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300만원을 환전해 35만원의 이익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토스증권 측은 "환전 서비스는 제휴 은행인 SC제일은행의 환율을 연동해 제공한다"며 "실제로 저 시간대에 SC제일은행에서 낮은 환율로 거래가 이뤄졌고, 토스증권은 고객들의 차익에 대해서는 회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8.4원 오른 달러당 1,43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1,442.2원까지 올라 2009년 3월 16일(고가 기준 1,488.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1,440원을 돌파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