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외교수장 "러 점령지 병합 주민투표는 불법…결과도 조작"

송고시간2022-09-28 16:02

beta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점령지에서 치러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투표 결과도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EU는 (러시아의) 불법적인 주민투표 진행 방식과 조작된 (투표) 결과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우크라이나 동부의 이른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닷새간 주민투표를 시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명한 투표함에 들어있는 접히지 않은 투표용지들
투명한 투표함에 들어있는 접히지 않은 투표용지들

(도네츠크 타스=연합뉴스) 27일 우크라이나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세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수도 격인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 개표를 진행하고 있다. 2022.9.28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점령지에서 치러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투표 결과도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EU는 (러시아의) 불법적인 주민투표 진행 방식과 조작된 (투표) 결과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조직적인 인권침해 속에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적 통합성을 또다시 침범한 것"이라면서 "우리는 러시아의 침략에 저항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의 용기에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우크라이나 동부의 이른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닷새간 주민투표를 시행했다.

해당 4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87~99%의 압도적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투명하게 속이 들여다보이는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접지 않고 그대로 넣는 방식으로 투표가 진행되는 모습이 찍힌 사진과 영상 등이 확인되면서 사실상 결과를 정해놓고 찬성표를 강요했다는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일각에선 무장한 러시아 군인들이 강압적인 방식으로 주민들에게 찬성표를 던지도록 압박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서방과 우크라이나는 이번 투표를 국제법에 반하는 '가짜투표'로 규정하고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hwangc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pIOGlCcju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