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피해 포항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되나…실사단 방문

송고시간2022-09-28 15:57

beta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가 난 경북 포항을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정부 합동실사단이 28일 포항을 찾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연구원, 관계부처 관계자들로 구성된 합동실사단은 이날 오전 포항시를 방문해 손정호 일자리경제국장으로부터 설명을 들은 뒤 토론했다.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은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 등으로 지역 산업 악화가 예상되는 경우 범정부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제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 스틸리온 도금공장 방문한 정부 합동실사단
포스코 스틸리온 도금공장 방문한 정부 합동실사단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가 난 경북 포항을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정부 합동실사단이 28일 포항을 찾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연구원, 관계부처 관계자들로 구성된 합동실사단은 이날 오전 포항시를 방문해 손정호 일자리경제국장으로부터 설명을 들은 뒤 토론했다.

이후 포스코 포항제철소 압연공장과 철강공단 피해기업을 방문해 태풍에 따른 피해 상황과 복구 현황을 청취하고 현장을 둘러봤다.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은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 등으로 지역 산업 악화가 예상되는 경우 범정부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제도다.

산업위기대응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된다. 심의위원장은 산업부 장관이 맡는다.

이번 태풍으로 포항에서는 400여개 기업이 침수, 건물 파손, 토사 유출 등 피해를 봤다.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 기준 피해 신고는 1조348억원에 이른다.

간접 피해를 포함해 복구에 드는 비용은 훨씬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이뿐만 아니라 포스코 일부 공장 조업 정상화에 3∼6개월이 걸릴 전망이어서 협력업체와 중소기업 등은 막대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는 1973년 쇳물을 생산한 이래 처음으로 조업이 중단됐다.

포항지역 산업에서 제조업이 39.8%를 차지하고, 제조업 가운데 1차 금속이 출하량 기준으로 84.6%를 차지하는 등 포항에서는 철강산업 비중이 절대적이다.

시는 철강산업 회복력 강화, 철강산업 구조전환 촉진, 철강산업 신산업화 등을 위해 1조4천억원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시는 지난 6일 태풍 힌남노가 포항 일대를 휩쓸고 간 뒤 8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방문했을 때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을 건의했고 23일 도와 함께 신청서를 냈다.

정부는 앞으로 산업위기대응심의위를 열어 지정 여부와 지원 내용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철강산업 위기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한 만큼 신속한 선제대응지역 지정과 함께 국가 예산 조기 투입으로 국가 기간산업이 흔들리지 않도록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부합동실사단에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
정부합동실사단에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