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시장 또 흔들…코스피 2,200 붕괴·환율 장중 1,440원 돌파(종합)

송고시간2022-09-28 16:20

beta

코스피가 28일 또다시 급락해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54.57포인트(2.45%) 내린 2,169.29에 장을 마쳤다.

전날 장중 2,200선을 내줬다가 반등 마감했던 코스피는 이날 또다시 급락해 결국 종가 기준으로도 2,200선이 무너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피 2.45%·코스닥 3.47% 폭락

'공포지수' 3% 치솟고 증시 시가총액 54조원 사라져

환율 급등, 증시 급락
환율 급등, 증시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 코스닥이 표시돼 있다.
이날 장 중 1,440원을 돌파한 원/달러 환율은 18.4원 오른 1,439.9원 마감됐다.
한편 코스피는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떨어진 2,169.29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 지수는 24.24p(3.47%) 내린 673.87에 마감됐다. 2022.9.2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코스피가 28일 또다시 급락해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54.57포인트(2.45%) 내린 2,169.29에 장을 마쳤다.

연저점 경신은 물론 종가 기준 지난 2020년 7월 10일(2,150.25) 이후 최저 수준이다.

코스피가 2,200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도 지난 2020년 7월 20일(2,198.20) 이후 2년 2개월여 만이다.

전날 장중 2,200선을 내줬다가 반등 마감했던 코스피는 이날 또다시 급락해 결국 종가 기준으로도 2,200선이 무너졌다.

전장 대비 17.71포인트(0.80%) 낮은 2,206.15로 시작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던 코스피는 오전 11시 이후부터 빠르게 낙폭을 키우며 저점을 낮춰갔다.

비슷한 시간 원/달러 환율도 가파르게 올라 오전 중 1,440원을 돌파했다. 환율은 이후에도 고점을 높여 한때 1,442.2원까지 치솟았다.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6일(고가 기준 1,488.0원) 이후 처음이다.

환율은 오후들어 상승폭이 다소 줄어 결국 전날보다 18.4원 오른 1,439.9원에 마감했다.

중국 위안화마저 이날 달러당 7.22위안대로 치솟아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넣었다.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외국인은 이날 양대 시장에서 3천억원 가까이 매물을 쏟아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497억원, 기관은 1천782억원 각각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홀로 3천251억원 순매수했으나 지수 방어에는 역부족이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밟은 지난주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침체 공포가 시장을 감싸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발 악재에 투자자들은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수요 부진을 이유로 올해 새 아이폰 생산을 늘리려는 계획을 취소했다고 이날 오전 보도했다.

이에 경기 우려가 부각되며 위험 자산 회피 심리가 급격히 확산했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노르트스트림-2'의 가스 누출 사고도 유럽 경기침체 이슈를 부각해 금융시장에 불안을 더했다.

이에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지수와 대만 자취안지수는 각각 1.50%, 2.61% 떨어졌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우리 장 마감 때쯤 0.91% 하락했다.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애플의 증산 계획 철회 보도로 인한 정보기술(IT) 수요 추가 위축 우려, 영국발 금융 불안에서 기인한 파운드화 약세와 위안화 약세 등 달러 대비 여타 상대 통화 약세에 따른 '킹달러'(달러 초강세) 현상이 낙폭 확대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날 증시의 급격한 움직임처럼 시장 혼돈기에 자주 출현하는 신용, 스탁론(주식담보대출), 차액결제거래(CFD) 관련 반대매매 물량도 수급 변동성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삼성전자[005930](-2.40%), LG에너지솔루션[373220](-2.36%), 삼성SDI[006400](-3.92%), LG화학[051910](-4.04%), 현대차[005380](-3.49%), 기아[000270](-3.46%), 카카오[035720](-4.05%) 등은 일제히 2∼4%대 급락했다. SK하이닉스[000660](-0.98%), 네이버(-1.96%) 등도 내렸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72%), 셀트리온[068270](0.60%)은 상승 마감했다.

애플의 아이폰 증산 계획 철회 보도에 LG이노텍[011070](-10.50%)은 급락했다.

업종별로 비금속광물(-4.65), 기계(-3.81%), 운송장비(-3.53%), 전기가스업(-3.39%), 건설업(-3.47%) 등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른 종목 수는 91개, 내린 종목 수는 823개였다.

환율 급등, 코스피 급락
환율 급등, 코스피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이날 장 중 1,440원을 돌파한 원/달러 환율은 18.4원 오른 1,439.9원 마감됐다.
한편 코스피는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떨어진 2,169.29에 장을 마쳤다. 2022.9.28 utzza@yna.co.kr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4.24포인트(3.47%) 내린 673.87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0년 5월 7일(668.17) 이후 약 2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73포인트(0.25%) 내린 696.38에 개장해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1천333억원 순매도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734억원, 563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에코프로비엠[247540](-3.43%), 엘앤에프[066970](-4.98%), 카카오게임즈[293490](-6.16%), 에코프로[086520](-7.07%), 펄어비스[263750](-7.03%) 등 게임과 2차전지 관련주들이 큰 폭으로 내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9조630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6조2천234억원이었다.

일명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전날보다 2.97% 급등한 26.59로 마감해 지난 3월 8일(28.95)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42조9천억원, 코스닥시장에서 11조2천억원 각각 시총이 증발해 하루 새 증시에서 시총 54조원 가량이 증발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