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MBC 항의방문…"순방 폄훼 조작 방송, 대국민 보이스피싱"

송고시간2022-09-28 15:51

beta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빚어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 명확하지 않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의도적으로 자막을 입혀 '조작 방송'을 했다며 MBC를 항의방문했다.

이날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위 간사 박성중 의원, 원내부대표단 등은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찾아 박성제 사장의 사과와 설명을 요구하며 MBC 진입을 시도했다.

권 의원은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며 "MBC는 자막을 조작해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였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우병 사태와 같이 정권 흔들어 보려는 속셈…박성제 사장 사퇴해야"

MBC노조원들 수십명 맞불 집회…경찰 인력 배치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빚어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 명확하지 않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의도적으로 자막을 입혀 '조작 방송'을 했다며 MBC를 항의방문했다.

MBC 항의 방문 마친 국민의힘
MBC 항의 방문 마친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 항의 방문 후 국회로 돌아가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날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위 간사 박성중 의원, 원내부대표단 등은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찾아 박성제 사장의 사과와 설명을 요구하며 MBC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MBC노조원 등 수십명이 건물 입구를 봉쇄하면서 진입은 하지 못하고 1층 출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변엔 경찰 인력 수백명이 배치됐고, 유튜버들이 모여들고 건물 밖에서도 MBC노조원 등이 구호를 외치며 일대 혼란이 빚어졌다.

권성동 의원은 "박성제 사장은 정말 이 사건에 대해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 해명을 해야 한다"며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져도 단단히 졌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권 의원은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며 "MBC는 자막을 조작해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였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고 했다.

이어 "그것도 모자라 MBC는 미 백악관과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 하고 있다, 자해 공갈이다"며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을 통해 단순한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규정해 정권을 흔들어 보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MBC는 공영방송이라 하지만 현실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위부대가 돼 국익을 해치고 있다"며 "공영방송이라는 간판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MBC 항의 방문 마친 국민의힘
MBC 항의 방문 마친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권성동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 항의 방문 후 국회로 돌아가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박성중 의원은 "언론과의 전면전은 결코 아니다"라며 "MBC가 그런 식으로 몰고 가고 있다. 거기에 부화뇌동 해선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완전히 바꾼 것도 MBC고, 이런 관점을 보면 MBC는 민주당의 수비수인 동시에 공격수를 자처하고 있다"며 "누가 자막을 넣었는지 공개해야 한다, 박성제 사장은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윤두현 의원은 'MBC에 대한 고발을 언제쯤 할 것이냐'는 질문에 "미디어진흥특위 소속 법률가들이 소장을 작성하고 있다"라며 "이르면 내일 소장 작업을 마무리하고 검찰 제출까지 끝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고발 대상에 대해서는 "혐의가 확인된 사람을 1차로 하고, 추가로 드러나는 사람이 있으면 또 할 것"이라고 답했다.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