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아울렛 지하서 밖으로 나온 화물차…차체는 온통 그을음

송고시간2022-09-28 13:23

beta

7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 중심에 있던 1t 화물차가 참사 발생 사흘째인 28일 일부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2차 현장 감식에 나선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감식반은 지게차 2대를 동원해 낮 12시 5분께 화물차를 지상으로 꺼냈다.

덮인 천막 사이로는 도색이 다 벗겨진 채 그을음을 뒤집어쓴 적갈색 차체와 휠이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서 배기구 열이 발화원인 제기…국과수로 옮겨 정밀분석

뼈대만 남은 대전 아웃렛 화재 차량
뼈대만 남은 대전 아웃렛 화재 차량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합동 감식 2일 차를 맞은 28일 정오께 합동감식반이 화재 현장에 있던 1t 트럭을 지게차를 이용해 밖으로 빼내고 있다. 2022.9.28 coolee@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7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 중심에 있던 1t 화물차가 참사 발생 사흘째인 28일 일부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2차 현장 감식에 나선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감식반은 지게차 2대를 동원해 낮 12시 5분께 화물차를 지상으로 꺼냈다.

덮인 천막 사이로는 도색이 다 벗겨진 채 그을음을 뒤집어쓴 적갈색 차체와 휠이 보였다.

탑차 형태였던 화물차 적재함 부분은 불길에 녹아내린 탓에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웠다.

이 화물차는 발화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인근에 세워져 있던 것으로, 기사가 하역작업을 하는 사이 차 뒤쪽에서 불길이 이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일부에서는 이 차의 배기구 열이 가까이 쌓여 있던 종이를 태웠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감식반은 화물차를 국과수로 옮겨 이 차가 화재 원인을 제공했는지, 차량 밖 다른 요인에 의해 불이 시작됐는지 등을 정밀 분석할 방침이다.

뼈대만 남은 대전 아웃렛 화재 차량
뼈대만 남은 대전 아웃렛 화재 차량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합동 감식 2일째인 28일 정오께 합동감식반이 화재 현장에 있던 1t 트럭을 지게차를 이용해 밖으로 빼내고 있다. 2022.9.28 coolee@yna.co.kr

차체 아래에서 수거한 전선 등 잔해물 중 인화성 물질이 있는지도 감식할 계획이다.

차체와 잔해물 분석은 최소 2주가량 걸릴 전망이다.

박종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과장은 "지하 주차장 내부가 너무 어두워 정밀 감식이 불가능해 국과수로 옮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과장은 이어 "소방설비 등 조작장치가 있는 지하 1층 방재실은 불에 타지 않았다"며 "지금은 전기공급이 끊겨 서버에 저장된 내용을 볼 수 없지만, 장비를 가져와 정밀 감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o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