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왕조 시절의 주역' 오재원, 은퇴 결정…10월 8일 은퇴식

송고시간2022-09-28 10:08

beta

두산 베어스 왕조 시절의 주역이었던 오재원(37)이 은퇴를 결심했다.

오재원은 "이별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사랑하는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 떠나는 길을 더 캡틴(the captain)으로 갈 수 있게 해주신 박정원 회장님께 감사하다"며 "10월 8일 뭉클한 마음으로 배웅을 받고 싶은 주장의 마지막 명을 팬들께 전한다. 그날 웃는 얼굴로 인사드리겠다"고 썼다.

두산 구단도 "오재원이 은퇴한다. 팀의 마지막 경기인 10월 8일 잠실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오재원의 은퇴식을 연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월 8일, 오재원 은퇴식
10월 8일, 오재원 은퇴식

[두산 베어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 왕조 시절의 주역이었던 오재원(37)이 은퇴를 결심했다.

오재원은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은퇴식 예고글'을 올렸다.

오재원은 "이별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사랑하는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 떠나는 길을 더 캡틴(the captain)으로 갈 수 있게 해주신 박정원 회장님께 감사하다"며 "10월 8일 뭉클한 마음으로 배웅을 받고 싶은 주장의 마지막 명을 팬들께 전한다. 그날 웃는 얼굴로 인사드리겠다"고 썼다.

그는 장난스럽게 "그날 오지 않는 사람, 배신이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두산 구단도 "오재원이 은퇴한다. 팀의 마지막 경기인 10월 8일 잠실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오재원의 은퇴식을 연다"고 밝혔다.

그라운드를 떠나는 오재원
그라운드를 떠나는 오재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재원은 4월 29일 SSG 랜더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1군 무대에 서지 못했다. 퓨처스(2군)리그에서도 5월 19일 한화 이글스전 이후에 출전하지 않았다.

퓨처스팀 후배들과 그라운드 위에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포착되긴 했지만, 은퇴 쪽으로 무게가 기우는 듯했다.

그리고 올 시즌 말미에 은퇴를 결심했다.

2007년 두산에 입단한 오재원은 올해까지 16시즌 동안 한 팀에서만 뛰며 1군 1천57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7, 64홈런, 521타점, 678득점, 289도루를 올렸다.

넘치는 승리욕과 악착같은 수비·주루로 두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두산이 2015년부터 2021년까지, 7시즌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고 3번 우승(2015, 2016, 2019년)하는 동안 오재원은 핵심 내야수로 뛰었다.

2015년과 2019년에는 '우승 완장'을 차고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오재원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5년 프리미어12에서 태극마크도 달았다.

오재원은 "은퇴를 결심하니 여러 순간이 떠오른다. 기쁜 장면, 아쉬운 장면 모두 팬들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셨던 '최강 10번타자' 두산베어스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새로운 시작을 허락해주신 박정원 회장님 이하 두산 베어스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시작을 두산 베어스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 팀을 떠나도 끝까지 후배들을 위해 노력하며 '영원한 두산인'으로 살겠다"고 덧붙였다.

오재원은 10월 8일 정든 잠실구장에서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할 계획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