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문순 전 지사 '입찰방해' 입건…알펜시아 입찰 담합 수사 확대

송고시간2022-09-28 09:49

beta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를 둘러싼 입찰 담합 의혹과 관련해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가 형사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최 전 지사를 비롯해 당시 결재선에 있던 공무원 등 다수를 입찰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지난해 7월 강원도개발공사(GDC)와 알펜시아리조트 최종 낙찰자인 주식회사 KH강원개발의 입찰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경찰청
강원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를 둘러싼 입찰 담합 의혹과 관련해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가 형사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최 전 지사를 비롯해 당시 결재선에 있던 공무원 등 다수를 입찰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 4월 알펜시아 입찰을 담당했던 투자유치과 사무실과 입찰 당시 투자유치과 과장이었던 A씨가 근무 중인 부서를 대상으로 압수 수색을 한 바 있다.

경찰은 A씨와 KH그룹 관계자 B씨를 우선 입건한 데 이어 압수수색 자료 분석 등을 토대로 최 전 지사를 비롯한 다수를 추가로 입건했다.

앞서 강원평화경제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지난해 7월 강원도개발공사(GDC)와 알펜시아리조트 최종 낙찰자인 주식회사 KH강원개발의 입찰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연구소는 이어 지난해 7월 21일 입찰 담합 의혹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입찰 방해 혐의는 지난해 8월 초 강원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등 각각 진정서를 냈다.

강원도개발공사는 지난해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KH그룹 산하 특수목적법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에 총 매각 대금 7천115억 원에 알펜시아리조트를 매각했다.

한편 A씨는 알펜시아 매입 의사를 밝힌 한 기업체 관계자 B씨로부터 지난해 수차례에 걸쳐 1천6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춘천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