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아베 국장서 중국·대만 따로따로 소개…中 반발

송고시간2022-09-28 09:23

beta

27일 거행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장(國葬)에서 일본 측이 중국과 대만을 따로따로 소개해 중국이 반발했다.

이날 도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국장에서는 내빈의 국가명이나 지역명 혹은 소속기관명 등이 장내에 낭독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차례로 고인의 대형 사진 앞에 마련된 헌화대에 꽃을 놓는 헌화하는 이른바 '지명 헌화' 순서가 있었는데 이때 중국과 대만이 별개로 취급됐다.

28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관계에서의 룰(규칙)"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외교부 대변인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관계에서 룰"

아베 전 일본 총리 국장
아베 전 일본 총리 국장

(도쿄 AFP=연합뉴스) 27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이 열리는 가운데 고인의 사진이 설치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7일 거행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장(國葬)에서 일본 측이 중국과 대만을 따로따로 소개해 중국이 반발했다.

이날 도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국장에서는 내빈의 국가명이나 지역명 혹은 소속기관명 등이 장내에 낭독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차례로 고인의 대형 사진 앞에 마련된 헌화대에 꽃을 놓는 헌화하는 이른바 '지명 헌화' 순서가 있었는데 이때 중국과 대만이 별개로 취급됐다.

중국에 대해서는 일본어로 '중화인민공화국', 영어로 'People's Republic of China'라고 안내 방송이 나왔다.

대만은 일본어와 영어로 '타이완'(臺灣·Taiwan)이라고 소개됐다.

중국은 참석자를 국가 단위로 열거할 때 소개됐고, 대만은 참석국 명단 낭독이 종료한 뒤 국제기구 소개 직전에 낭독됐다.

아베 국장 참석한 중국 대표
아베 국장 참석한 중국 대표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27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완강(萬鋼, 가운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이 마스크를 쓰고 참석해 있다.

아울러 무도관에서 중국 측 참석자와 대만 측 참석자의 좌석도 서로 떨어지게 배치되는 등 양측이 별개의 단위로 취급되는 양상이었다.

중국은 국장에 부총리급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완강(萬鋼) 부주석을 국장에 파견했고, 대만은 쑤자취안(蘇嘉全) 대만일본관계협의회 회장과 왕진핑(王金平) 전 입법원장(국회의장)을 보냈다.

일본은 앞서 국장 참석자 명단을 발표할 때 대만을 국가가 아닌 지역으로 규정했다.

하지만 이날 국장에서 대만을 중국과 별도로 소개한 것 등에 대해 중국 측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훼손하는 시도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28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관계에서의 룰(규칙)"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일본은 지금까지의 약속을 지키며 관련 사항을 다뤄야 하며 대만의 독립분자가 정치 조작을 행하는 어떤 기회도 제공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