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젤렌스키 "'짝퉁투표'도 못될 코미디"…러 합병절차 비난

송고시간2022-09-28 08:13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이뤄진 합병투표 결과가 나오자 냉소를 쏟아내며 해당 지역 내 자국민을 보호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우리는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돈바스(루한스크주와 도네츠크주), 하르키우주 내에 점령된 지역, 크림반도에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점령된 영토에서 벌어지는 이 코미디는 짝퉁 주민투표로도 불릴 수 없을 정도"라며 투표가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압도적 찬성에 "주민, 기관총 위협받으며 투표" 주장

러 합병절차 공식화에 '푸틴과 대화 불가능' 입장 확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이뤄진 합병투표 결과가 나오자 냉소를 쏟아내며 해당 지역 내 자국민을 보호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우리는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돈바스(루한스크주와 도네츠크주), 하르키우주 내에 점령된 지역, 크림반도에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한스크주, 도네츠크주,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등 우크라이나 4개 지역에서는 러시아 귀속을 묻는 주민투표가 이날 마감됐다.

이들 지역의 친러시아 지방정부는 90% 안팎의 압도적 지지와 함께 합병안이 가결됐다고 일제히 발표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점령된 영토에서 벌어지는 이 코미디는 짝퉁 주민투표로도 불릴 수 없을 정도"라며 투표가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가 전 세계인의 눈앞에서 '주민투표'라고 불리는 웃음거리를 연출하고 있다"며 "주민들은 기관총 위협을 받으면서 TV 방송화면에 쓸 사진을 찍기 위해 억지로 투표용지를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화상 연설에서는 주민투표를 근거로 한 러시아의 영토 침탈 계획을 비판하며 평화협상 의지를 상실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러시아가 가짜 투표를 '정상'으로 인정해 소위 크림반도 시나리오를 시행하고, 우크라이나 영토를 합병하려는 또 다른 시도를 한다는 것은 현재 러시아 대통령(블라디미르 푸틴)과 더는 대화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반도에서도 점령 뒤 유사한 주민투표를 시행해 찬성결과를 토대로 합병 절차를 마무리했다.

투표부터 영토병합 문서에 최종 서명하기까지 모든 절차를 완료하는 데 일주일이 채 걸리지 않았다.

서방 정보당국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30일 예정된 러시아 의회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러시아 연방 가입을 공식 선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dind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9s0yNivA1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