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머리 쓴' 벤투호, 카메룬 제압…9월 모의고사서 1승1무(종합2보)

송고시간2022-09-27 23:51

beta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 '완전체'로 치른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머리로 결승골을 터트린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앞세워 아프리카 강호 카메룬을 눌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치른 친선경기에서 전반 35분 손흥민의 헤딩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2-2로 비겼던 한국 대표팀은 9월 두 차례 A매치를 1승 1무로 마무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흥민, 전반 35분 헤딩골로 1-0 승리 견인…A매치 2경기 연속골

1년 6개월만의 대표팀 복귀 이강인은 2경기 연속 벤치

선취골 주인공 손흥민
선취골 주인공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전반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9.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안홍석 최송아 장보인 기자 =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 '완전체'로 치른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머리로 결승골을 터트린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앞세워 아프리카 강호 카메룬을 눌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치른 친선경기에서 전반 35분 손흥민의 헤딩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상대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 사이로 빼준 공을 김진수(전북)가 잡아 페널티지역 안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연결했고, 카메룬 골키퍼 앙드레 오나나가 몸을 던져 쳐냈다.

하지만 공은 멀리 가지 못했고, 골문 앞에 있던 손흥민이 수비진 사이에서 솟구쳐 올라 그대로 머리로 받아 넣었다. 이날 양 팀에서 나온 유일한 골이었다.

이로써 지난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2-2로 비겼던 한국 대표팀은 9월 두 차례 A매치를 1승 1무로 마무리했다.

손흥민 폭풍질주
손흥민 폭풍질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9.27 superdoo82@yna.co.kr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국들과 벌인 이번 두 차례 친선경기는 벤투호가 11월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에 앞서 유럽파를 망라한 정예멤버로 치른 마지막 시험 무대였다.

대표팀은 11월 결전지 카타르로 떠나기 전 국내에서 출정식을 겸해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를 계획이지만 이때는 유럽 리그가 시즌 중이라 국내 K리거 위주로 소집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나폴리) 등에게는 이날 카메룬전이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에 벤투호에서 치른 마지막 실전이었다.

코스타리카전에서 프리킥 동점 골로 무승부를 이끌었던 손흥민은 A매치 2경기 연속 골이자 통산 35호 골 맛을 보고 월드컵을 기약하며 소속팀으로 돌아가게 됐다.

손흥민, 월드클래스의 치열함
손흥민, 월드클래스의 치열함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 후반 한국 손흥민이 카메룬 수비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2022.9.27 utzza@yna.co.kr

카메룬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8위로 한국(28위)보다 낮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이날 승리로 3승 2무로 무패를 이어갔다.

다만 카메룬은 공격수 에릭 막심 추포모팅(바이에른 뮌헨)과 미드필더 잠보 앙귀사(나폴리), 수비수 미카엘 은가두은가쥐(헨트) 등 일부 주축이 빠진 1.5군으로 이번에 방한했다.

황인범 슛
황인범 슛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 전반 한국 황인범이 슛을 하고 있다. 2022.9.27 nowwego@yna.co.kr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을 최전방에 세웠고 2선에 황희찬,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재성(마인츠)을 배치했다.

중원에서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코스타리카전에 교체 투입됐던 손준호(산둥 타이산)가 호흡을 맞추며 공수 연결 고리 구실을 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민재,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문환(전북)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김승규(알샤바브)가 계속 꼈다.

공격 가담한 김민재
공격 가담한 김민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 후반 한국 김민재가 공격에 가담해 카메룬 수비에 앞서 공을 따내고 있다. 2022.9.27 utzza@yna.co.kr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득점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를 황희찬이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려 주자 정우영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로 돌려놓았다. 그러나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대표팀은 이후 공세를 이어갔으나 카메룬 수비벽을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33분 손흥민의 코너킥에 이은 김진수의 헤딩 슛은 빗맞아 무위로 돌아갔다.

하지만 결국 손흥민의 한 방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리드를 잡은 한국은 전반 43분 브라얀 음뵈모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굴절되면서 크로스바를 때려 가슴을 쓸어내렸다.

돌파하는 황희찬
돌파하는 황희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황희찬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2.9.27 utzza@yna.co.kr

전반을 앞선 채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 시작하며 이재성을 빼고 그 자리에 권창훈(김천)을 투입했다.

후반 3분 김문환의 크로스가 정우영의 머리에 닿았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황희찬을 불러들이고 나상호(서울)를 집어넣었다. 이번에도 대형에 변함은 없었다.

카메룬은 후반 25분 한국 수비가 잠시 느슨해진 틈으로 무미 은가말루가 찔러준 공을 마르탱 응글라가 오른발 슛까지 이어가 봤으나 김승규에게 잡혔다.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황의조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황의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황의조가 경기중 충돌로 고통을 호소한 뒤 교체아웃되고 있다. 2022.9.27 superdoo82@yna.co.kr

이후 한국은 후반 27분 정우영과 손준호를 빼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을 투입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허리 근육통으로 10분 만인 후반 37분 백승호(전북)와 다시 교체됐다.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던 황의조는 들것이 들어갔으나 일단 걸어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코스타리카전이 끝나고도 허리가 좋지 않았다던 황의조는 경기 후 다행히 "심하지는 않다. 근육통이기 때문에 잘 치료하고 조절하면 금방 좋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몸 푸는 이강인
몸 푸는 이강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이강인이 후반 몸을 풀고 있다. 2022.9.27 kane@yna.co.kr

한국은 후반 42분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손흥민이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 위 그물을 출렁이자 6만 관중이 탄식을 쏟아냈다. 그래도 승리는 한국의 몫이었다.

한편,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했으나 코스타리카전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강인(마요르카)은 이날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벤치에서 경기를 마쳤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