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中 경제성장률, 32년만에 역내 개도국에 역전"

송고시간2022-09-27 18:48

beta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0여 년 만에 역내 개발도상국 평균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의 경제 여건을 담은 반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이같이 내다봤다.

중국이 역내 주변국보다 경제성장률이 뒤처진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2일 쓰촨성 청두에서 코로나19 검사줄
이달 2일 쓰촨성 청두에서 코로나19 검사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0여 년 만에 역내 개발도상국 평균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의 경제 여건을 담은 반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이같이 내다봤다.

보고서에서 아태지역 개도국 전체의 경제성장률은 3.2%로 예상됐다.

이는 최근 보고서인 지난 4월 보고서에서 제시된 전망치 5%보다 하향 조정된 수치로 중국의 경기 부진이 크게 작용했다.

중국과 나머지 지역을 분리해서 보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2.8%, 나머지 22개국은 평균 5.3%로 전망됐다.

이번 보고서의 대상 국가는 중국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와 사모아, 통가 등 태평양 섬나라 등 23개국이다. 한국이나 싱가포르, 일본 등 선진국은 제외된다.

중국이 역내 주변국보다 경제성장률이 뒤처진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이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엄격한 코로나19 봉쇄 정책으로 산업생산, 내수, 수출 등이 차질을 빚었고 현지 부동산 시장 위기도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분석했다.

반면 역내 나머지 국가 대부분에서는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완화되고 국내 수요가 회복하면서 성장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이들 국가의 올해 성장률은 지난해(2.6%)보다 두 배 수준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다른 곳에서도 하향 조정하는 추세다.

최근 아시아개발은행(ADB)도 올해 중국 성장률을 4월(5%)보다 내린 3.3%로 전망했다.

kit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