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대만의 대중국 무역수지 명암…반도체가 갈랐다"

송고시간2022-09-28 06:00

beta

한국의 대 중국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보이는 반면 대만이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반도체 수출 차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8일 '한국과 대만의 대중 무역 구조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한국은 지난 5월 이후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대만은 반도체 분야의 비교 우위를 바탕으로 대중 무역수지 흑자를 견조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반면, 대만의 대중 수출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도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4개월 연속적자 비해 대만은 흑자기조

대만, 대 중국 반도체 수출 흑자가 전체 92.7%

부산항
부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의 대 중국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보이는 반면 대만이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반도체 수출 차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8일 '한국과 대만의 대중 무역 구조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한국은 지난 5월 이후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대만은 반도체 분야의 비교 우위를 바탕으로 대중 무역수지 흑자를 견조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의 대중 반도체 수출 증감률은 5월 11.9%에서 6월 13.2%, 7월 14.8%로 상승하다가 8월 감소세로 돌아서 -3.6%를 기록했다.

중국의 반도체 장비 자급률이 상승하고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현지 생산이 확대되며 반도체와 장비 수출이 감소했다.

국가별 2018년 대비 2022년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 점유율 변화
국가별 2018년 대비 2022년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 점유율 변화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중 무역수지는 1~8월 32억달러 흑자에 그쳤는데 이는 지난해 동기(158억달러)보다 79.8% 감소한 것이다.

반면, 대만의 대중 수출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도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대만의 1~8월 대중 수출은 831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했는데 이 중 반도체 수출이 51.8%인 430억달러로 20.9% 늘었다.

시스템반도체와 메모리반도체는 24.0%, 17.8% 각각 증가했다.

이 기간 대만의 대중 반도체 무역수지는 223억달러 흑자로 전체 대중 무역흑자(240억달러)의 92.7%를 차지했다.

한국과 대만의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 점유율 추이
한국과 대만의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 점유율 추이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협은 이에 대해 대만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과 시스템반도체 중심의 대중 수출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TSMC 등 대만 파운드리 업체 4곳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올해 1분기 기준 64.0%였다. 삼성전자[005930]는 16.3%였다.

또 팹리스(설계)-파운드리(위탁생산)-패키징(후공정)으로 연결되는 반도체 생산 전 단계에 걸쳐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구축했고 미국의 대중 수출통제에 따라 중국의 반도체 수요가 대만으로 집중되며 반사이익도 누리고 있다고 무협은 진단했다.

올해 1~7월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대만의 점유율은 35.0%로 미국의 대중 제재가 시작된 2018년 대비 6.1%포인트(p) 올랐지만 같은 기간 한국의 점유율은 24.4%에서 19.6%로 4.8%p 하락했다.

대만은 리쇼어링(기업 복귀) 지원 정책을 통해 중국에 진출한 대만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는 한편 핵심 전략산업 및 대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섰다.

김경훈 무협 연구위원은 "한국은 대만 사례를 거울삼아 기업 환경 개선과 투자 유치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시스템반도체와 후공정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해 반도체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