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야구 야쿠르트 주장, 축승회 인사서 한국말로 "사랑해요"

송고시간2022-09-27 17:09

beta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선수 회장인 투수 오가와 야스히로(32)가 축승회 때 팬들에게 한국말로 "사랑해요"라고 말해 화제에 올랐다.

우승 후 맥주를 흠뻑 뒤집어쓴 오가와는 단상에 올라 일본어로 "팬 여러분"이라고 한 뒤 "사랑해요"라고 한국말을 하고선 다시 일본어로 "건배"라고 외쳤다.

'사랑해요'가 갑자기 튀어나온 것을 두고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일본 매체인 '플래시'는 일본에 부는 4차 한류(韓流) 열풍의 결과로 풀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야쿠르트 스왈로스,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정규리그 우승
야쿠르트 스왈로스,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정규리그 우승

[야쿠르트 스왈로스 구단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선수 회장인 투수 오가와 야스히로(32)가 축승회 때 팬들에게 한국말로 "사랑해요"라고 말해 화제에 올랐다.

야쿠르트는 일본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겨 2년 연속 센트럴리그 정규리그 정상을 차지했다.

우승 후 맥주를 흠뻑 뒤집어쓴 오가와는 단상에 올라 일본어로 "팬 여러분"이라고 한 뒤 "사랑해요"라고 한국말을 하고선 다시 일본어로 "건배"라고 외쳤다.

일본 아이치현 다하라시 출신인 오가와는 한국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오가와의 느닷없는 한국말 감사 인사에 일본 언론이 주목한 것은 물론이다.

'사랑해요'가 갑자기 튀어나온 것을 두고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일본 매체인 '플래시'는 일본에 부는 4차 한류(韓流) 열풍의 결과로 풀이했다.

오가와의 등판 시 등장곡은 하현우의 '돌덩이'
오가와의 등판 시 등장곡은 하현우의 '돌덩이'

[야쿠르트 스왈로스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오가와가 한국 드라마를 보고 한국말을 배웠을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플래시는 오가와가 등판할 때 야구장에 울려 퍼지는 등장곡이 우리나라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OST인 하현우의 '돌덩이'(영어로 Diamond)라고 소개했다.

실제 야쿠르트 구단 홈페이지를 보면, 오가와의 등판 시 등장곡은 '돌덩이', 투수도 타석에 들어서는 센트럴리그의 특성상 타격 시 등장곡은 팝송 '레드 라이트 핸드'로 나온다.

프로 데뷔 10년 차인 오가와는 올해 8승 8패, 평균자책점 2.75를 올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