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멍'용 에탄올, 화로 주변에 방치하면 화재·폭발 위험

송고시간2022-09-28 06:00

beta

한국소비자원과 소방청, 국립소방연구원은 최근 '불멍'(장작불을 보며 멍하니 있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 등을 위해 사용이 늘고 있는 연료용 에탄올에 대해 28일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비자원이 국립소방연구원에 의뢰해 시중에 유통 중인 소용량 에탄올 연료(1L 이하) 12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 모두 에탄올 함량이 95% 이상인 고인화성 물질로 확인됐다.

섭씨 78.0도부터는 액체연료가 기체인 유증기로 변하기 때문에 화로 주변에 연료를 방치할 경우 화재나 폭발사고 위험이 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자원·소방청·국립소방연구원, 에탄올 연료 안전주의보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한국소비자원과 소방청, 국립소방연구원은 최근 '불멍'(장작불을 보며 멍하니 있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 등을 위해 사용이 늘고 있는 연료용 에탄올에 대해 28일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비자원이 국립소방연구원에 의뢰해 시중에 유통 중인 소용량 에탄올 연료(1L 이하) 12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 모두 에탄올 함량이 95% 이상인 고인화성 물질로 확인됐다.

에탄올 함량이 95% 이상이면 섭씨 13.5도 이상에서 주변 불씨에 의해 불이 붙을 수 있다.

또 섭씨 78.0도부터는 액체연료가 기체인 유증기로 변하기 때문에 화로 주변에 연료를 방치할 경우 화재나 폭발사고 위험이 컸다.

실제 최근 5년(2017년 8월∼2022년 8월)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과 소방청에 접수된 에탄올 화로 및 연료 관련 화재·위해 건수는 23건이었다. 이로 인한 부상자는 22명, 재산상 피해액은 1억2천500만원이 넘었다.

특히 에탄올 연료는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운반 용기에 위험등급과 '화기엄금' 등의 표시를 해야 하지만 조사대상 제품 모두 이를 지키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해당 사업자에게 의무 표시사항 준수 등을 권고해 모두 자발적으로 시정했다고 설명했다.

소방청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에탄올 제품에 대한 경고 표지 부착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에탄올 제조업체에 방문 교육과 홍보를 진행했다.

소비자원은 이 가이드라인을 9개 온라인 플랫폼 운영 사업자에 제공해 입점 판매자 교육을 요청할 예정이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