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림동 70대 고시원 건물주 숨진채 발견…경찰, 타살 정황 수사(종합)

송고시간2022-09-27 21:10

beta

서울 관악구에서 70대 고시원 건물주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8분께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건물주 A(74)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오빠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 상태와 아들 진술 등을 토대로 타살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관악경찰서
서울 관악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서울 관악구에서 70대 고시원 건물주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8분께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건물주 A(74)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오빠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오빠는 A씨 지인으로부터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얘길 듣고 고시원에 찾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발견 당시 A씨는 의류로 목이 졸리고 손은 묶여 있었다. 사망 시점은 이날 오전으로 추정된다.

A씨는 이 건물에서 아들과 함께 거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아들은 경찰에서 "오전 출근할 때만 해도 모친이 살아계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상태와 아들 진술 등을 토대로 타살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은 이르면 28일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와 관련) 고시원 세입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