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 왜 찾냐" 공중전화로 경찰에 따지다 붙잡힌 방화범

송고시간2022-09-27 16:58

beta

지난 26일 오후 11시 20분께 광주 남구 방림지구대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최근 남구 일대에서 주차된 차량에 연쇄적으로 불을 지르고 도망간 용의자를 추적 중이던 경찰은 이 전화가 용의자 김모(42)씨의 전화라는 걸 단숨에 알아차렸다.

경찰은 지난 23일 오전 1시께 광주 남구 봉선동 한 도로변에서 전소된 차량 후미에서 옷가지가 탄 흔적을 보고 방화를 의심, 관내 거주 동종 전과자 중 수법이 비슷한 김씨를 용의자로 보고 주변을 탐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연쇄 차량 방화범, 범행 직후 지구대에 전화

경찰, 통화 이어가며 위치 파악해 현장서 긴급체포

광주 남부경찰서
광주 남부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왜 나를 찾습니까?"

지난 26일 오후 11시 20분께 광주 남구 방림지구대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광주 남구 방림동 한 골목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불이 난 이후 30분가량 지난 시점이었다.

최근 남구 일대에서 주차된 차량에 연쇄적으로 불을 지르고 도망간 용의자를 추적 중이던 경찰은 이 전화가 용의자 김모(42)씨의 전화라는 걸 단숨에 알아차렸다.

경찰은 지난 23일 오전 1시께 광주 남구 봉선동 한 도로변에서 전소된 차량 후미에서 옷가지가 탄 흔적을 보고 방화를 의심, 관내 거주 동종 전과자 중 수법이 비슷한 김씨를 용의자로 보고 주변을 탐문했다.

김씨는 자신의 집 마당에 자전거와 리어카를 자물쇠로 채워둔 채 모습을 감췄지만, 이날 또다시 불에 탄 차량 밑에서 배게 등이 나오자 경찰은 김씨의 소행이라고 판단했다.

포위망이 좁혀 오자 압박감을 느낀 김 씨는 지구대에 전화했고, 경찰은 즉시 번호를 조회해 김씨가 백운동에 있는 한 공중전화에서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자수하라고 설득하는 등 김씨와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는 한편 다른 근무자 6명은 곧바로 순찰차 3대에 나눠타 현장으로 출동했다.

10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도주로를 막은 뒤 공중전화 부스에서 나오던 김씨를 붙잡았다.

김 씨는 지난 23~26일 봉선동에서의 첫 방화 이후 도주한 이후에도 백운동·방림동에서 차량 두 대에 추가로 불을 질렀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경찰 추산 3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불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부경찰서 방림지구대 오명식 팀장은 "골목길이나 공사장 앞, 주택 밀집 지역 등에서 연달아 불이 나자 인명피해가 생길 가능성도 보여 빨리 잡아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팀원들의 협조 덕분에 재빠르게 검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