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울산서 발견 시신, 태풍 때 실종 포항 주민으로 확인"

송고시간2022-09-27 16:03

beta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뒤 울산 해변에서 발견된 시신 신원은 경북 포항에서 실종된 주민으로 확인됐다.

포항남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지난 15일 울산에서 발견된 시신 유전자정보(DNA)가 6일 포항에서 실종된 주민 A씨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경찰과 해경, 소방당국 수색에도 A씨가 발견되지 않다가 15일 오전 실종지역에서 약 32㎞ 떨어진 울산시 동구 주전동 주전해변에서 A씨 모습이나 옷차림과 비슷한 시신이 발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항남부경찰서
포항남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뒤 울산 해변에서 발견된 시신 신원은 경북 포항에서 실종된 주민으로 확인됐다.

포항남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지난 15일 울산에서 발견된 시신 유전자정보(DNA)가 6일 포항에서 실종된 주민 A씨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내리던 6일 오후 A씨가 "농경지를 점검하러 가겠다"며 경운기를 타고 나간 뒤 귀가하지 않자 A씨 가족들은 실종 신고를 했다.

이후 수색 과정에서 실종 추정지역인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안 테트라포드에서 A씨가 몰고 간 경운기가 발견된 바 있다.

경찰과 해경, 소방당국 수색에도 A씨가 발견되지 않다가 15일 오전 실종지역에서 약 32㎞ 떨어진 울산시 동구 주전동 주전해변에서 A씨 모습이나 옷차림과 비슷한 시신이 발견됐다.

이에 국과수는 경찰 의뢰를 받아 신원 확인 작업을 벌여왔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