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지진 촉발로 수사받는 기관이 사후 안전관리 담당하나

송고시간2022-09-27 15:43

beta

지난 2017년 규모 5.4의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 부지를 관리할 사업자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참여할 움직임을 보이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27일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와 포항11.15지진지열발전공동연구단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다음 달 7일까지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관리사업 수행기관을 모집한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포항시민에게 엄청난 피해를 준 당사자가 지진 사후대책으로 추진하는 지진안전종합센터를 맡아 운영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지질자원연구원은 수사 대상이지 안전관리사업 주체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질자원연구원, 사업설명회 참여에 시민단체 비판

점점 기우는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점점 기우는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3월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부지에서 작업자들이 2017년 11월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소의 시추기를 철거하기 위해 옆으로 눕히고 있다. 2022.3.20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2017년 규모 5.4의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 부지를 관리할 사업자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참여할 움직임을 보이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27일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와 포항11.15지진지열발전공동연구단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다음 달 7일까지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관리사업 수행기관을 모집한다.

사업 수행기관은 약 200억원의 예산으로 지열발전 실증부지 내 지진안전종합센터를 건립하고 안전관리, 관찰 시스템 고도화, 재난예방교육, 기념공간 조성 등을 담당한다.

문제는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 포항지진을 촉발하는 데 책임이 있다는 의혹을 받아 검찰 수사를 받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사전 사업설명회에 참여했다는 점이다.

지질자원연구원은 감사원 감사와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지열발전사업자인 넥스지오 컨소시엄 일원으로 포항지열발전 실증에 참여해 지진 위험성 분석과 안전대책 수립 등 주의 의무가 있었음에도 이를 게을리해 포항지진 촉발에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검찰은 2019년 11월 대전 유성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넥스지오, 강남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4곳을 압수 수색하는 등 수사를 하고 있다.

아직 사업 수행기관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지질자원연구원이 참여에 관심을 나타내자 포항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포항시민에게 엄청난 피해를 준 당사자가 지진 사후대책으로 추진하는 지진안전종합센터를 맡아 운영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지질자원연구원은 수사 대상이지 안전관리사업 주체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양만재 지열발전공동연구단 부단장은 "지진 관련 업무를 맡고도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아 피해를 줬고 현재까지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는 지질자원연구원은 안전관리사업 수행기관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옆으로 기운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옆으로 기운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3월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부지에서 작업자들이 2017년 11월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소의 시추기를 철거하기 위해 옆으로 눕히고 있다. 2022.3.20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