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아울렛 화재 유족들 "제대로 된 설명 없이 통제만" 울분(종합)

송고시간2022-09-27 16:52

beta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유가족들이 사고 이튿날인 27일 행정 당국과 현대백화점 측이 무책임하게 행동한다며 항의했다.

전날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사망자의 작은아버지라고 밝힌 A씨는 이날 오후 1시 15분께 현장 프레스센터를 찾아 "어제 조카의 생사를 알려고 소방 지휘본부에 들어갔다가 경찰과 소방이 저지하고 나서 결국 쫓겨났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형님은 온종일 아들의 생사를 찾아 나섰는데 누구 하나 제대로 상황을 설명해주지 않고 가족들을 통제만 했다"며 "그러더니 불쑥 장례식장에 나타나 장례 절차를 논의하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정당국 "유족 궁금증 해소 적극 지원"…경찰 "꼼꼼하고 신속하게 수사"

기자회견 하는 대전 아웃렛 화재 유가족
기자회견 하는 대전 아웃렛 화재 유가족

(대전=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사망한 30대 남성 채모(34) 씨의 작은아버지가 27일 오후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7 swan@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강수환 기자 =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유가족들이 사고 이튿날인 27일 행정 당국과 현대백화점 측이 무책임하게 행동한다며 항의했다.

전날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사망자의 작은아버지라고 밝힌 A씨는 이날 오후 1시 15분께 현장 프레스센터를 찾아 "어제 조카의 생사를 알려고 소방 지휘본부에 들어갔다가 경찰과 소방이 저지하고 나서 결국 쫓겨났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형님은 온종일 아들의 생사를 찾아 나섰는데 누구 하나 제대로 상황을 설명해주지 않고 가족들을 통제만 했다"며 "그러더니 불쑥 장례식장에 나타나 장례 절차를 논의하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이날 유가족 대표로 나선 것이 아니라면서도 "사망자들이 보여주기식 행정을 위한 장식품이 된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35세 청년이 꽃도 못 피우고 부모 곁을 떠났다"며 "시민들도 많이 찾는 최신식 대형 쇼핑시설에서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람이 숨질 수 있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60대 사망자의 친동생이라고 밝힌 B씨도 이날 "대전시든 유성구든 어디에서도 유가족들에게 분향소 및 제대로 된 계획을 말해주는 곳이 없었다"며 "유가족들은 어디다 물어볼 곳도 없이 방치됐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화재 희생자 분향소 찾은 윤석열 대통령
화재 희생자 분향소 찾은 윤석열 대통령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 마련된 화재 피해 희생자 합동 분향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2.9.27 coolee@yna.co.kr

유가족들은 참사 하루 뒤인 이날 오후에야 대전시와 유성구가 꾸린 대책본부단, 현장 감식 참여 경찰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희생자 7명 중 5명의 유가족이 모인 가운데 한 유가족은 "가족이 어떻게 숨졌는지가 제일 궁금한데, 현장 감식 들어간 분들을 일일이 붙잡고 물어봐야 알게 되는 상황"이라며 "빠르게 원인 규명을 해 가족들의 궁금증을 해소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창용 유성구 부구청장은 "대책본부를 통해 유가족 의견을 전달해주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중간 매개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들도 유가족들을 찾아 "현장 영상과 서류 등을 종합적으로 확보하고 안전설비 등이 제대로 작동했는지까지 꼼꼼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진정시켰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1xHqB2u-E0

coolee@yna.co.kr s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