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직한 후보2' 김무열 "이번엔 코미디 최전선에서 연기"

송고시간2022-09-27 14:14

beta

영화 '정직한 후보 2'로 돌아온 배우 김무열을 2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희철은 '정직한 후보 2'에서 가장 큰 변화를 보이는 인물이다.

김무열은 "1편에서는 반응을 하는 '리액터'로서 역할 했다면 이번에는 직접 코미디의 최전선에서 이끌어가야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서실장 박희철 역…"친한 친구 오랜만에 만난 것처럼 반가웠죠"

영화 '정직한 후보 2'
영화 '정직한 후보 2'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되게 친한 친구를 오랜만에 만나는 느낌이었어요. 다시 이 캐릭터(박희철)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 상당히 반갑고 기분 좋았죠."

영화 '정직한 후보 2'로 돌아온 배우 김무열을 2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는 전편에 이어 주상숙(라미란 분)의 비서실장 박희철을 연기했다.

희철은 '정직한 후보 2'에서 가장 큰 변화를 보이는 인물이다. 상숙의 정계 은퇴와 함께 대리기사로 생계를 이어가던 그는 상숙이 강원도지사에 당선되면서 다시 비서실장으로 일하게 된다. 그러나 강원도청에서 '도청밥 18년 차' 조태주(서현우)에 밀려 찬밥 신세가 되고 급기야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위기에 빠지기까지 한다.

배우 김무열
배우 김무열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무열은 "1편에서는 반응을 하는 '리액터'로서 역할 했다면 이번에는 직접 코미디의 최전선에서 이끌어가야 했다"고 말했다.

"전편에서 함께한 분들에 대한 믿음, 즐거웠던 추억, 이 작품이 제게 갖는 의미는 제가 코미디 연기에 도전할 용기를 주기에 충분했어요. 하지만 쉽지 않더라고요. 사회적 가면을 벗어던졌지만, 말을 내뱉고 있는 순간에도 '내가 이러면 안 되는데'하는 모습이 드러나야 하는데, 그 부분을 표현하기가 진짜 어려웠죠. 미란 누나한테 '왜 그렇게 힘들어했는지 이제야 알 것 같다'고 하니까 좋아하시더라고요. (웃음)"

'정직한 후보 2'는 상숙에 이어 희철까지 '진실의 주둥이'를 얻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그동안 참아왔던 상사 주상숙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모습은 이 작품의 또 다른 재미다.

영화 '정직한 후보 2'
영화 '정직한 후보 2'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단 박희철이라는 사람이 주상숙 의원을 오랫동안 보필하면서 느꼈을 감정과 속내가 궁금했어요. 감독님, 미란 누나와 같이 도출해낸 결론은 51%의 애정과 49%의 증오가 섞인 감정, 결과적으로는 애증이라고 봤어요."

김무열은 라미란과 함께 투톱으로 극을 끌어나가게 된 소감을 묻자 "여전히 라미란 누나가 원톱인 작품이라 생각한다"며 겸손을 표했다. "박희철이라는 역할이 (전편보다) 도드라지는 건 맞는 것 같아요. 하지만 이번에도 미란 누나를 믿고 이 작품에 참여했고, 촬영 내내 의지가 정말 많이 됐거든요."

이어 주연으로 나선다는 부담감보다는 속편에 대한 걱정이 컸다고 고백했다.

"1편이 많은 분께 사랑을 받았잖아요. 이번에는 더 재밌고 독보적인 작품을 만들어야 하는데 비슷한 콘셉트와 장치 때문에 기시감이 들지 않을까 걱정이 컸죠. 대본을 받은 날부터 촬영이 끝나는 날까지 그 부분에 대한 고민을 놓지 않았어요."

배우 김무열
배우 김무열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편에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춘 라미란과 윤경호(봉만식 역)에게는 "두 분 모두 개인적으로 친분도 있지만 현장에서 귀감이 되는 선배님들"이라며 "같이 연기한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영감을 떠오르게 해주셨다. 믿을 만한 존재들이 딱 버텨주셔서 기댈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특히 라미란에 대해서는 "저희 영화의 차별점"이라며 "어떤 말을 해도 모자란다. 정말 많이 고민하고 생각하시면서도 막상 연기를 할 때는 모든 걸 다 집어던지고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고 치켜세웠다.

"요즘 코로나19부터 안 좋은 뉴스가 많고 힘든 시기잖아요. 이 영화로 조금이나마 그런 것들을 잊고 웃을 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 "

stopn@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