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尹대통령 순방 자막 사건, 野 정치이익 위해 국익훼손"

송고시간2022-09-27 09:32

beta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에 맞지 않은 부당한 정치공세,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에 철저하게 대응하고 바로 잡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이번 대통령 해외순방 자막 사건에서 보듯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서 국익 훼손도 서슴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과거 의혹만 부풀리는 정치공세와 호통만 난무하는 구태 국감은 우리 국회의 품격과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벌써부터 민간인 증인들을 무분별하게 대량 신청하고 자신들 뜻대로 되지 않자 상임위를 파행하거나 일방 날치기 처리하는 등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당 정치 공세·악의적 프레임 철저 대응해야…국감서 文 5년 적폐 선명 정리"

"野, 민간인 증인 무분별 대량 신청…구습 중 구습·국회 갑질"

축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축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22 국민특보단 포럼' 창립식 및 초청특강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에 맞지 않은 부당한 정치공세,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에 철저하게 대응하고 바로 잡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이번 대통령 해외순방 자막 사건에서 보듯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서 국익 훼손도 서슴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국감은 지난 문재인 정권 5년을 총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마지막 국감"이라며 "지난 5년을 돌아볼 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심대하게 위협을 받았고 외교·안보·경제 어느 하나 불안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법연구회 같은 특정 세력 출신이 법원을 장악하고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기 위해 임기 말에 '검수완박'을 강행했다"며 "대북 굴종 외교와 동맹 와해, 소득주도성장과 성급한 탈원전 정책, 태양광을 둘러싼 각종 비리 의혹, 불법 파업 묵인, 방송 장악, 임기 말 알박기 인사 등 일일이 나열하기조차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라는 자리를 활용해서 이런 모든 적폐와 나라를 망가뜨린 행위들을 다시 한번 선명하게 정리하고 이를 모두 이번 국감을 계기로 정리하고 넘어간다는 각오로 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과거 의혹만 부풀리는 정치공세와 호통만 난무하는 구태 국감은 우리 국회의 품격과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벌써부터 민간인 증인들을 무분별하게 대량 신청하고 자신들 뜻대로 되지 않자 상임위를 파행하거나 일방 날치기 처리하는 등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도한 일반 증인, 참고인 신청은 국민의 지탄을 받는 구습 중의 구습"이라며 "증인의 대량 신청과 채택이 민주당의 국회의 갑질은 아닌지 다시 한번 돌아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민생이 어려운 가운데 국정감사를 실시하는 만큼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슈몰이와 정치 공세는 근절돼야 할 것"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